Los Angeles

Clear
67.1°

2018.11.14(WED)

Follow Us

'신태용 코리아' 유럽 원정 2전 전패로 마감

[LA중앙일보] 발행 2017/10/11 스포츠 2면 기사입력 2017/10/10 18:33

1.5군 나선 모로코에 1-3 완패
손흥민, 369일만에 골맛 '위안'

10일 스위스의 빌-비엘의 티소 아레나에서 벌어진 축구 국가대표팀 A매치 평가전에서 모로코에 세번째 골을 허용한 한국 선수들이 아쉬운 표정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연합]

10일 스위스의 빌-비엘의 티소 아레나에서 벌어진 축구 국가대표팀 A매치 평가전에서 모로코에 세번째 골을 허용한 한국 선수들이 아쉬운 표정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연합]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월드컵 축구대표팀이 유럽 원정 두번째 평가전에서도 1.5군이 나선 모로코에 완패했다.

한국대표팀은 10일 스위스 빌-비엘의 티소 아레나서 열린 모로코와의 A매치 평가전에서 1-3으로 패배했다. 3골을 연달아 내준뒤 후반 21분 손흥민의 페널티킥으로 간신히 영패를 모면했다.

해외파로만 구성된 대표팀은 지난 7일 내년 월드컵 개최국 러시아에 2-4로 대패한데 이어 유럽 원정 2연전에서 모두 지며 신감독 부임 이후 2무2패를 마크하게 됐다. 페널티킥으로 한골을 넣긴 했지만 내용은 완패였다. 북아프리카의 복병인 모로코는 주전들을 대거 제외한 사실상의 1.5군으로 한국을 압도하는 기량을 과시했다.

한국은 러시아전에 이어 국내 K리거가 빠진 가운데 수비는 물론, 공격과 미드필드 조합의 호흡 불안을 또다시 노출했다. 대표팀은 러시아전에 선발 출전했던 11명 가운데 손흥민과 이청용, 장현수를 제외한 8명을 무더기로 교체 투입하며 새 방식을 시험했다. 손흥민-지동원-남태희가 최전방 삼각편대로 나서고 왼쪽 윙백에는 임창우가 1년4개월만에 대표팀 경기에 투입됐다. 오른쪽 윙백에는 러시아와의 평가전에서 2도움을 따낸 이청용이 출격했다.

중앙 미드필더는 주장 기성용과 김보경이, 스리백(3-back)에는 A매치 데뷔전을 치른 송주훈이 장현수, 김기희와 호흡을 맞췄다. 3-4-3 전술을 기본으로 중앙 수비수 장현수가 수비형 미드필더를 오가며 공격 시에는 4-1-4-1 전술로 바뀌는 '변형 스리백 전술'로 임했다. 모로코는 국제축구연맹(FIFA) 세계랭킹 56위로 한국(51위)보다 낮지만 신태용호는 초반부터 일방적으로 밀리며 경기 시작 10분만에 두 골을 허용하며 무너졌다.

초반부터 위협적인 슈팅을 내줬던 대표팀은 전반 7분 중앙 수비가 뚫리면서 오사마 탄나네의 오른발 슈팅을 막지 못하고 3분뒤에도 페널티박스 안에서 다시 탄나네의 왼발 슛에 두번째 골을 내주었다.

좀처럼 공격 기회를 잡지 못하던 대표팀은 전반 26분 남태희의 패스를 받은 손흥민이 골키퍼와 1-1로 맞서는 결정적 찬스를 잡았으나 오른발 슈팅이 골키퍼에 걸리고 말았다.

대표팀이 좀처럼 돌파구를 찾지 못하자 신 감독은 전반 28분 남태희 대신 권창훈, 김보경 대신 구자철, 김기희 대신 정우영을 조기 투입하며 분위기 반전을 모색했다. 지동원이 원톱, 손흥민-구자철-권창훈이 2선, 기성용과 정우영이 중앙, 임창우-송주훈-장현수-이청용이 포백(4-back)으로 포메이션도 재정비한뒤 차츰 안정을 찾은 대표팀은 전반 32분과 전반 42분 권창훈과 손흥민이 날카로운 슛을 날렸지만 상대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0-2로 전반을 마친 대표팀은 후반 1분만에 또다시 실점했다. 후반 시작과 함께 상대 공격에 뚫린 뒤 이스마일 엘 하다드의 왼발 슈팅에 한골을 또 내줬다.

반격에 나선 한국은 후반 7분 권창훈의 왼발 슈팅이 골대를 때린뒤 밖으로 나갔으며 1분뒤 손흥민의 오른발 슈팅은 골키퍼 정면으로 갔다. 후반 9분에는 권창훈을 빼고 황의조를 투입하며 공격을 강화했으며 후반 21분 마침내 1골을 만회했다.

구자철이 상대 골키퍼의 패스를 가로챈뒤 얻어낸 페널티킥을 손흥민이 골대 코너로 차넣으며 지난해 10월6일 카타르전 이후 무려 369일만에 대표팀 소속으로 득점을 기록했다.

관련기사 2018 러시아 월드컵 신태용 축구 모음-2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