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58.6°

2018.11.15(THU)

Follow Us

ER 출연 여배우 경찰 총격 사망

[LA중앙일보] 발행 2018/09/01 미주판 3면 기사입력 2018/08/31 19:14

마르케스 LA인근 자택서
BB탄 총 들고 발작 증세

한인들에게도 인기를 끈 의학 드라마 'ER'에 출연한 여배우 바네사 마르케스(49·사진)가 정신착란 증세를 보이며 경찰과 대치하다 경찰관이 쏜 총에 맞아 숨졌다.

LA카운티셰리프국에 따르면 마르케스는 30일 오후 사우스 패서디나에 있는 자택에서 순찰 점검을 하러 온 경찰관 앞에서 BB탄 총을 든 채로 발작 증세를 보였다.

경찰관은 1시간여 마르케스와 대치하다 그녀가 총을 쏘려는 자세를 취하자 발포했다고 셰리프국은 밝혔다. 마르케스는 흉부에 총상을 입고 사망했다.

마르케스는 종합병원 레지던트들의 에피소드를 그린 드라마 ER에서 간호사 웬디 골먼 역을 맡았다. ER에는 세 시즌 동안 출연했다.

마르케스는 1980년대 후반 '스탠드 앤드 딜리버', '세인필드' 등 영화에도 출연했다. 마르케스는 섭식장애와 정신질환을 오랫동안 앓아왔다고 현지 KABC TV는 전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