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80.3°

2018.11.14(WED)

Follow Us

북한 경제번영 지원 구체화

[LA중앙일보] 발행 2018/05/14 미주판 2면 기사입력 2018/05/13 19:34

[뉴스 분석]
전문가 "풍계리 폐쇄 선제조치 미국의 경제지원 염두에 둔 듯"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13일 북한이 핵 프로그램을 완전 폐기하면 미국의 민간투자가 허용될 것이라고 말한 것은 북한이 완전하고 검증 가능한 비핵화를 이행한다면 미국 민간자본의 대북 직접 투자를 허용하겠다는 것으로, 북한에 대한 경제적 번영 지원 약속을 더욱 구체화한 것이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미국이 원하는 대로 북한이 비핵화를 이행한다면 북한 정권 교체를 추구하지 않겠다는 점도 재차 강조했다.

그는 "우리는 확실하게 안전 보장을 제공해야 할 것"이라며 "우리가 바라는 것은 김 위원장이 전략적인 변화를 원하는 것이며, 트럼프 대통령은 도울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또 북한이 오는 23~25일 풍계리 핵실험장을 폐쇄하겠다고 공식 발표한 것에 대해서도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정상 간 합의를 하는 데 있어 "좋은 첫 조치"라고 평가했다.

그는 비핵화 방식과 관련, 북한의 단계적·동시적 해법에 대해 "우리는 그것이 과거에 실패한 것을 목격했다"며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나는 김 위원장이 (과거와는) 달라야 한다는 사실을 이해하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만약 우리가 역사적인 성과를 달성한다면 양측은 (조치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지난주 평양을 다시 방문해 김 위원장과 '2차 회담'을 하고 미국인 억류자 3명을 데리고 귀환했다.

한편 북한은 12일 밤 외무성 '공보(公報)'에서 함북 풍계리의 핵실험장 폐쇄 계획을 공개했다.

외무성은 "오는 23~25일 중 기상을 고려해 북부시험장을 폐기할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북한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