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9.5°

2018.11.12(MON)

Follow Us

말레이 총리 몰락은 부인 로스마 탓?

[LA중앙일보] 발행 2018/05/15 미주판 13면 기사입력 2018/05/14 18:31

"1MDB 스캔들 몸통은 어머니"
나집 전 총리 의붓딸 주장
쇼핑에 수십억 탕진 전력

대규모 비자금 조성 의혹과 사치 논란 끝에 권좌에서 밀려난 나집 라작(65) 전임 말레이시아 총리는 명망 있는 정치가문 출신의 엘리트로 한때 높은 평가를 받았던 인물이다.

현지에선 그런 그의 몰락과 관련해 재혼한 부인 로스마 만소르(67.사진)의 역할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나집 전 총리의 의붓딸 아즈린 아흐맛(33)은 지난 10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친모인 로스마 여사가 이른바 1MDB 스캔들의 '몸통'이라고 주장했다. 1MDB는 2009년 나집 당시 총리가 설립한 국영투자기업이다. 그는 이 기업을 통해 최대 60억 달러의 나랏돈을 국외로 빼돌렸다는 의혹을 받아왔다.

아즈린은 로스마 여사가 자신과 나집 전 총리를 오랫동안 "감정적 육체적 정신적으로 학대해 왔다"면서 나집 전 총리는 나중에야 1MDB 사건의 실체를 알았지만 "국민의 권리를 지키기 위해 나서기엔 너무 겁이 많았다"고 비판했다. 그는 로스마 여사가 해외계좌를 통해 자금을 세탁하고 금고에 보석과 귀금속 현금을 쌓아왔다면서 "국민의 돈 수십억 달러를 훔쳐 쌈짓돈 취급을 했을 뿐 아니라 뇌물 갈취 침묵 불구 만들기 살해 등에 썼다"고도 말했다.

로스마 여사는 남편의 연봉 10만 달러 외엔 알려진 소득원이나 물려받은 재산이 없으면서도 다이아몬드와 에르메스 버킨백을 대량으로 수집하는 등 사치 행각으로 나집 전 총리 재임기 내내 논란을 빚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로스마 여사가 2008~2015년 뉴욕 삭스피프스애비뉴와 런던 해로즈 등 유명 백화점에서 600만 달러가 넘는 보석류와 명품을 구매한 신용카드 결제명세서를 입수했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