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Overcast
64.2°

2018.09.24(MON)

Follow Us

'지구촌 도시화' 30년 후엔 10명 중 3명만 시골사람

[LA중앙일보] 발행 2018/05/18 미주판 16면 기사입력 2018/05/17 19:10

현재 세계 도시인구 비율 55%
2050년까지 25억 명 새로 진입
아시아·아프리카서 주로 증가

전 세계적으로 많은 사람이 점점 도시로 몰리면서 2050년 지구촌의 도시인구 비율은 68%에 이를 것으로 전망됐다.

현재 도시인구 비율이 55%인데 약 30년 후면 세계인구 10명 중 7명은 도시에 살게 되는 셈이다.

유엔 경제사회국(DESA)은 16일 '2018 세계 도시화 전망' 보고서를 통해 앞으로 약 30년 사이 25억 명이 도시 지역에 새로 정착할 것이라며 이같이 내다봤다. 보고서에 따르면 이 기간 도시인구 증가의 90는 아시아와 아프리카에 집중된다.

국가별로 따지면 인도 중국 나이지리아가 올해부터 2050년까지 세계 도시인구 증가의 35를 차지한다. 인도 4억1600만 명 중국 2억5500만 명 나이지리아 1억8900만 명이 각각 새로 도시생활에 들어갈 것으로 추산됐다.

전 세계를 통틀어 도시 거주자는 1950년 7억5100만 명에서 올해 42억 명으로 급격히 증가했다. 도시인구 비율이 가장 높은 지역은 북미로 전체 인구의 82%가 도시에 살며 라틴아메리카(카리브 해 포함) 81% 유럽 74% 오세아니아가 68%로 뒤를 이었다. 아시아의 도시인구 비율은 약 50%였고 아프리카는 43%에 그쳤다.

유엔은 지방에서 도시로 이주하는 추세가 전체적인 인구증가와 결부돼 있다고 분석했다.

인구가 도시로 몰리면서 2030년에는 1000만 명 이상이 거주하는 이른바 '메가 시티'가 43곳까지 늘어날 것으로 예측됐다. 현재는 31곳이다.

현재 가장 인구가 많은 도시는 3700만 명이 거주하는 일본 도쿄다. 인도 뉴델리가 2900만 명 중국 상하이가 2600만 명 브라질 상파울루 멕시코 멕시코시티가 각각 2200만 명으로 뒤를 따른다. 이집트 카이로 인도 뭄바이 중국 베이징 방글라데시 다카는 2000만 명에 근접하고 있다.

2028년이면 뉴델리가 도쿄를 밀어내고 지구촌 최고 인구밀집지가 될 전망이다.

한국의 도시인구 비율은 현재 81.5% 수준이지만 2050년이면 86.2%로 늘 것으로 추산됐다.

보고서는 세계의 도시화가 저소득 또는 중저소득 국가에서 가장 빨리 진행될 것으로 보이는 만큼 지속가능한 개발은 팽창하는 도시의 성공적인 관리에 달렸다고 지적했다. 보고서는 "많은 국가가 주택과 교통 에너지 등 도시 인프라를 포함해 교육과 보건 같은 기본적인 서비스 고용 등의 요구를 충족해야 하는 과제에 직면할 것"이라고 전했다. 또 도시와 농촌 간 연계성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