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Overcast
63.9°

2018.09.24(MON)

Follow Us

쿠바 항공기 추락…100명 이상 사망

[LA중앙일보] 발행 2018/05/19 미주판 6면 기사입력 2018/05/18 21:54

아바나 공항서 이륙 직후
114명 탑승·생존자 3명

쿠바 내무부 직원과 조사관들이 18일 아바나 인근 들판에 추락해 100명이 넘는 사망를 낸 여객기의 화재가 진압된 후 잔해를 살펴보고 있다. [AP]

쿠바 내무부 직원과 조사관들이 18일 아바나 인근 들판에 추락해 100명이 넘는 사망를 낸 여객기의 화재가 진압된 후 잔해를 살펴보고 있다. [AP]

쿠바에서 113명을 태운 민간 항공기가 18일 오전 수도 아바나 호세 마르티 국제공항을 이륙한 직후 추락해 100명 이상이 숨졌다고 abc뉴스가 쿠바 국영 뉴스통신 프렌사 라티나 등을 인용해 보도했다.

현지 매체들에 따르면 국영 항공사 '쿠바나 데 아비아시온'과 하도급 계약을 한 것으로 알려진 멕시코 항공사 다모 소속 보잉 737 항공기에는 사고 당시 어린이 5명을 포함, 최소 104명의 승객과 9명의 멕시코 승무원이 탑승했다.

100명 이상이 숨진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비행기 잔해 속에서 3명의 생존자를 찾아내 병원으로 이송했으나 위독한 상황이라는 보도도 나오고 있다.

abc뉴스는 사고 항공기는 이날 아바나에서 출발해 동부 도시 올긴으로 향하던 중이었으나 이륙 직후 아바나에서 20㎞ 떨어진 보예로스와 산티아고 데 라스 베가스 사이에 추락했다고 전했다. 추락 현장에서 검은 연기 기둥이 피오르고 동체가 심하게 파손된 채 불길에 휩싸인 장면이 목격됐다.

사고 현장을 방문한 미겔 디아스카넬 쿠바 국가평의회 의장은 "화재 진화 후 당국이 사망자의 신원을 확인하고 있다"면서 "당국이 사고 원인 조사에 착수했다"고 말했다.

쿠바나 항공은 최근 몇 달 사이 항공기 결함으로 아바나-올긴 노선을 운영할 수없게 되자 멕시코 소형 항공사인 다모에 하도급을 줬다고 abc뉴스는 설명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