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8.2°

2018.11.12(MON)

Follow Us

"이란이 새 합의 수용 안하면 최강 제재"

[LA중앙일보] 발행 2018/05/22 미주판 12면 기사입력 2018/05/21 19:09

폼페이오, 12개 사항 요구
"받아들이면 현대화 지원"

이란핵합의에서 탈퇴를 선언한 미국이 21일 이란에 대해 우라늄 농축 중단 등 한층 까다로워진 12개 요구사항을 담은 새로운 합의를 체결하자고 요구했다.

미국은 만약 이란이 새로운 합의를 수용한다면 기존제재 해제는 물론 외교·경제적 관계를 복원하고 현대화를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나 만약 거부한다면 이란이 협상에 나설 때까지 역대 최고로 강력한 제재를 가하겠다고 압박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이날 싱크탱크 헤리티지 재단에서 '이란핵합의 탈퇴 이후 전략'을 주제로 한 연설에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새로운 핵합의에는 우라늄 농축 중단, 플루토늄 사전처리 금지, 모든 핵시설 완전 접근 허용, 기존 핵무기 제조활동 신고 등이 반영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우라늄 농축은 기존 이란핵합의에서 '엄격한 제한' 하에서 허용됐다. 또 핵시설 접근은 특정한 조건에서만 가능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아울러 시리아 철군, 이스라엘 위협 중단, 예멘·레바논 반군 지원 중단도 요구했다.

그는 "이 목록이 어떤 사람들에게는 길게 보일 수 있지만, 이것은 단지 이란의 거대한 악행 범위를 반영한 것"이라며 "트 럼프 대통령의 접근 방식에서는 이란이 핵무기를 보유할 가능성이 없다. 이란을 다시 협상 테이블로 끌어내기 위해 전례 없는 금융 압박을 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