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9.4°

2018.12.16(SUN)

"볼턴 측근·지인들 NSC에 막강 영향력"

[LA중앙일보] 발행 2018/05/22 미주판 13면 기사입력 2018/05/21 19:13

NYT "NSC 채용까지 관여"

지난달 취임한 강경 매파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이 오랜 측근.지인 그룹으로부터 조언을 받고 있고 이로 인해 이해충돌과 합리적 정책조정이 영향을 받을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고 뉴욕타임스가 21일 보도했다.

볼턴 보좌관과 수십 년간 관계를 유지해온 이른바 외곽 측근그룹이 기존 멤버 물갈이 작업 등 NSC 운영과 관련해 조언을 해오고 있고 이들의 영향력이 기존 NSC 멤버들의 이탈과 빈자리를 채울 신규 멤버 채용 기밀누설에 대한 단속 등 곳곳에서 감지되고 있다는 것이다.

뉴욕타임스는 소식통들을 인용 가장 영향력 있는 인사로 해외 로비스트 출신이자 컨설팅회사 글로벌 임팩트 운영자인 매튜 C. 프리드먼(64)을 꼽았다. 그는 1980년대 미국 국제개발처(USAID)에서 볼턴과 인연을 맺은 뒤 사실상 볼턴의 비서실장 역할을 해온 것으로 전해졌다.

프리드먼은 NSC에서 아무런 직책이 없지만 NSC의 대규모 인적교체를 옹호하며 빈자리를 오랜 측근그룹으로 채울 것을 볼턴 보좌관에게 조언하고 NSC 채용 인터뷰 등에도 관여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카지노 억만장자이자 공화당의 큰손인 샌던 애들슨도 볼턴의 측근그룹 가운데 한 명이다. 그는 트럼프 행정부에 볼턴의 기용과 트럼프 대통령이 최근 실행에 옮긴 이란 핵합의 탈퇴를 촉구해온 인물이다. 그는 미국의 이란 핵합의 탈퇴 선언 이후 트럼프 대통령이 주재한 백악관 모임에 볼턴 보좌관과 함께 참석한 것으로 전해졌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