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2.5°

2018.09.25(TUE)

Follow Us

[글마당] 뼈의 은유

김정기 / 시인·웨스트체스터
김정기 / 시인·웨스트체스터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8/08/25 미주판 18면 기사입력 2018/08/24 17:09

눈물에도 뼈가 있었네

바람결에도 뼈가 있음을 알아차리고 나니

처음으로 뼈들이 사는 마을을 기웃거렸네

어느 날 부터 그들은 수런거리기 시작했고

낮은 울음이 낯익어 놓아주려고.

그래도 모반은 면하려고 잘 드는 가위로 싹둑 자르니

흔들릴 때마다 쏟아지는 가루백묵

닳고 삭아서 마른 소리가 날 때

미안하게도 그들이 있었다는 것을 잊고 있었네



허물어지는 관절에는 유혈은 없고

녹아있는 목소리만 울려와서 그리움이 되는 염증이었네.



아직 껍질 안에 있는 길을 살피며

점점 젖어가는 옷 안에 잔뼈들의 흐느낌이 들리는 한밤

오금이 저리고 떨리는 삭신을 들켜 쥐고

빼앗긴 칼슘에도 반란은 일어

오래된 침묵에 뼈아픈 것들이 숨어사는 곳에서

돌기둥처럼 버텨보아도

오늘도 뼈들의 소리 들리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