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7.3°

2018.09.21(FRI)

Follow Us

뉴저지 전기료·휘발유세 오른다

서한서 기자 seo.hanseo@koreadaily.com
서한서 기자 seo.hanseo@koreadaily.com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8/05/25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18/05/24 18:45

원전 2곳에 연 3억불 지원
세금 수입도 기대 못 미쳐

뉴저지주 전기료와 휘발유세가 오를 전망이다.

23일 필 머피 주지사는 전력 공급 업체인 PSE&G가 운영하는 주내 원자력 발전소 2곳에 연간 3억 달러를 지원하는 법안에 서명했다. 이 지원 프로그램 재원 마련을 위해 전기료가 가구당 연 평균 41달러 이상 오르게 됐다고 스타레저가 보도했다.

머피 주지사가 서명한 법안은 주의회 논의 단계부터 논란이 컸다. 천연개스 가격이 내려가면서 PSE&G는 원전 운영이 어렵다며 지원이 없을 경우 수년 내 원전 운영을 중단할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이럴 경우 수많은 일자리가 사라지고 화석 연료에 대한 의존이 높아진다는 것이 법안을 찬성한 측의 입장이다. 그러나 소비자 단체와 비즈니스 업계 측은 주정부가 PSE&G에 큰 특혜를 준 것이라고 비판했다.

지난 2016년 대폭 인상됐던 휘발유세도 올 가을 또 다시 오를 전망이다. 주정부에 따르면 올 가을 휘발유세가 갤런당 3~4센트 인상될 수 있다고 밝혔다. 휘발유세가 오른 만큼 가격이 비싸지기 때문에 소비자들의 부담은 늘어나게 된다.

지난 2016년 주의회는 휘발유세를 갤런당 13.5센트에서 37센트로 올리는 법안을 통과시키면서 매년 일정 수준 이상의 휘발유세가 걷히지 않을 경우 추가 인상이 가능하다는 조항을 넣었다. 휘발유세는 주내 교통 인프라 신설 및 보수를 위한 기금으로 쓰이기 때문에 휘발유세 부족은 기금 고갈로 이어질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주 입법서비스실은 현재 휘발유 판매량이 하락세이기 때문에 휘발유세가 적정 기준만큼 모이지 않을 수 있다고 밝혔다. 오는 8월 주 재무국이 휘발유 판매량에 따라 휘발유세 인상 여부를 결정하는데 현 상황으로는 휘발유세가 3~4센트 인상될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다.

이와 관련, 머피 주지사는 "교통 인프라 유지를 위해 불가피하게 휘발유세 인상이 필요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8월에 주 재무국이 휘발유세 인상을 결정할 경우 10월부터 적용된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