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7.0°

2020.06.05(Fri)

3분기 성장률 상향 조정, 당초 1.9%에서 2.1%로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9/11/29 경제 1면 기사입력 2019/11/28 16:27

미국의 3분기 성장률이 당초 발표됐던 1%대 후반에서 2%대 초로 상향 조정됐다.

상무부는 3분기 국내총생산(GDP) 증가율이 연율 2.1%를 기록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발표는 잠정치로, 전 분기 대비 증가율을 연율로 환산한 개념이다.

당초 지난달 속보치에서는 1.9% 증가로 발표됐으나 상향 조정된 것이다.

지난 2분기 성장률(2.0%)보다 소폭 높아졌다. 1.9%를 유지할 것으로 내다봤던 전문가 전망치를 웃돌았다.

GDP 상향 조정은 당초 집계보다 기업투자 감소 폭이 줄고 재고가 증가한 데 따른 것이다.

기업투자는 당초 3.0% 감소에서 2.7% 감소로 집계됐다. 재고 증가는 당초 690억달러에서 798억달러로 평가됐다.

미 경제활동의 3분의 2 이상을 차지하는 소비 지출은 2.9% 증가로 변화가 없었다.

분기 성장률은 지난해 2분기 4%대를 정점으로 3분기 3.4%, 4분기 2.2%로 하락했다가, 올해 1분기 3.1%로 ‘반짝’ 반등한 바 있다. 올해 상반기 GDP 증가율은 2.6%다.

[연합뉴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박유진 변호사

박유진 변호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