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5.0°

2020.08.09(Sun)

뉴욕주, 비트코인 등 암호화폐 규제

박종원 기자
박종원 기자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9/12/12 경제 1면 기사입력 2019/12/11 21:17

불법 자금세탁 등 방지 위해
관련 기업 명단 온라인 공개

뉴욕주가 비트코인 등 암호화폐에 대한 규제를 계속 강화할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뉴욕주 금융서비스국 린다 레이스웰 국장은 지난 11일 맨해튼 소재 뉴욕어슬래틱스클럽에서 열린 경제전문지 크레인스 주최 기업 조찬모임에서 “암호화폐 영역은 제대로 관리 감독이 이뤄지지 않고 있는 상태”라며 “모든 금융산업은 정부 규제가 필요하며 이 부분도 예외가 아니기에 새로운 규제를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레이스웰 국장은 “뉴욕주는 지난 2015년 암호화폐 관련 회사들에게 ‘비트허가증(BitLicense)’을 발급해 해당 산업의 양성화를 시도했다”며 “조만간 뉴욕주에서 활동하는 모든 암호화폐의 명단을 만들어 이를 온라인에 공개하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레이스웰 국장은 이같이 암호화폐 명단을 공개하는 이유에 대해 ▶불법적인 자금세탁을 방지하고 ▶가상화폐 제조자와 소비자를 도난과 분실 등으로부터 보호하고자 하는 목적이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일부에서는 온라인 공개 조치가 시행되면 또 다른 ‘대탈출’ 사태가 벌어질 수 있다는 우려를 보이고 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한청수 한의사

한청수 한의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