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0.8°

2018.09.20(THU)

Follow Us

버겐아카데미 인종차별 파문 정치권도 진상 조사.처벌 촉구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7/11/22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17/11/21 22:12

수업 중 한인 학생들을 향해 '한인을 싫어한다(I hate Korean)'는 인종차별 발언을 한 버겐아카데미 고등학교 교사 파문에 대해 정치권도 철저한 진상 조사와 처벌을 요구하고 나섰다.

21일 크리스 정 팰리세이즈파크 시의원과 재니 정 클로스터 시의원 등은 "버겐카운티 의회 역할을 하는 프리홀더로부터 버겐아카데미 교사의 한인 학생 대상 인종차별 발언을 철저히 조사하겠다는 의사를 전달받았다"고 밝혔다.

정 의원은 "이 사건을 중앙일보 기사로 접한 뒤 프리홀더 측에 사안의 심각성을 전했다"며 "이후 프리홀더들은 관련 논의를 했고 '교실 내에서 한인 학생을 향해 '한인을 싫어한다'고 교사가 말했다면 이는 좌시할 수 없는 심각한 문제'라는 입장을 밝혔다. 아울러 프리홀더 차원에서 학교 당국에 철저한 추가 조사가 지시된 상태"라고 밝혔다.

버겐아카데미는 카운티 정부가 운영하는 특수목적고 중 하나다. 이 때문에 버겐카운티 프리홀더 측이 문제 해결을 위해 나선 것이다. 더욱이 본지 기사 후 레코드.스타레저 등 뉴저지 유력 일간지들이 잇따라 버겐아카데미의 교사 인종차별 발언 파문을 보도하면서 지역 주민은 물론, 정치권도 큰 관심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지난 17일 기자회견을 열고 학교 측에 강력한 처벌을 요구하기로 뜻을 모았던 뉴저지한인회.뉴저지경제인협회.시민참여센터.포트리한인회.팰팍한인학부모협회 등은 21일 현재 교사 처벌과 관련한 요구사항들을 담은 공식 문서를 작성 중이며 곧 학교 측에 전달할 계획이다.

이 문서에는 재발 방지를 위해 해당 교사 중징계와 교사의 공개 사과, 학교 차원의 입장을 담은 공식 문서 발표, 교직원 대상 인종차별 방지 교육, 재발 방지책을 명문화한 교육위원회 결의안 채택 등을 요구하는 내용이 포함될 것으로 알려졌다.

서한서 기자
seo.hanseo@koreadaily.com

관련기사 교사 인종차별 hate 논란, 버클리 까지-2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