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3.4°

2018.11.16(FRI)

Follow Us

대입 공통지원서 아시안 차별 논란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7/11/22 미주판 2면 기사입력 2017/11/21 23:01

타인종과 달리 출신 국가 표시 요구
AACE "불이익 우려...당장 중단해야"

대학 입학을 위해 필수적으로 작성해야 하는 '공통지원서(common application)'를 둘러싸고 아시안 학생 차별 논란이 일고 있다.

'아시안아메리칸교육연합(AACE)'은 최근 제니 리카드 공통지원서 최고경영자(CEO)에게 서한을 보내 "아시안 학생들에게 차별적으로 적용할 수 있는 질문을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AACE는 공통지원서 측에 보낸 서한에서 "공통지원서 작성 시 아시안 학생만 자신의 출신 국가를 세부적으로 밝혀야 하는 부당한 요구를 받고 있다"며 "지원서 작성 시 아시안이라고 밝히면 출신 국가를 묻는 항목이 나오며 한국.중국.일본.필리핀 등 아시아 10개 국가 중 하나를 선택해야 한다. 반면 백인은 유럽.중동.기타 등 3개 항목 중에서만 선택하면 되고, 흑인은 미국.아프리카.캐리비안.기타 등 아시안에 비해 휠씬 덜 세분화돼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아시안만 출신 국가를 세세히 밝히라고 요구 받는 것은 대입 전형에서 차별적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한인을 포함한 아시안 교육단체 100곳 이상으로 이뤄진 AACE는 대입 전형에서 아시안 학생의 차별 문제를 중점적으로 제기하는 비영리단체다. 지난 2015년 이후 하버드.예일.브라운.다트머스 등 아이비리그 대학을 상대로 법무부와 교육부에 입시 차별 조사를 촉구하는 행정소송을 잇따라 제기한 바 있다.

AACE는 "대입 전형에 있어서 태국 출신인지, 중국 출신인지가 크게 다를 것이 없음에도 해당 질문 항목이 존재한다"며 "이는 백인 입장에서는 아일랜드 출신인지 슬로바키아 출신인지를 묻는 것과 비슷한 요구다. 아시안 학생이 요구 받는 기준대로라면 백인 학생은 출신 국가 항목이 50개 국 이상으로 세분화돼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레이몬드 웅 AACE 이사장은 "공통지원서가 아시안 학생에게만 유달리 출신 국가를 세부적으로 밝히라고 하는 것은 헌법상 평등보호조항을 위반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학생이 원하지 않을 경우 해당 항목을 기재하지 않으면 되지만 대학 입학을 희망하는 학생 대부분은 지원서를 충실히 작성해야 한다는 압박을 받고 있다. 이 때문에 기재하지 않는다는 것이 쉽지 않다"고 덧붙였다.

한편 AACE의 요구에 대한 공통지원서 측의 입장은 알려지지 않았다.

서한서 기자
seo.hanseo@koreadaily.com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