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81.9°

2018.09.19(WED)

Follow Us

"학생이 교실에서 그런 말 했다면 그냥 뒀겠나"

서한서 기자  seo.hanseo@koreadaily.com
서한서 기자 seo.hanseo@koreadaily.com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7/11/28 미주판 3면 기사입력 2017/11/27 18:43

버겐아카데미 교장에 서한 보낸 브라이언 전 군

버겐테크니컬 고등학교 9학년 브라이언 전군이 버겐아카데미 고교 교장에게 보낸 서한을 들어 보이며 교실 내 인종차별 발언에 대한 학교 측의 재조사와 합당한 조치를 요구하고 있다.

버겐테크니컬 고등학교 9학년 브라이언 전군이 버겐아카데미 고교 교장에게 보낸 서한을 들어 보이며 교실 내 인종차별 발언에 대한 학교 측의 재조사와 합당한 조치를 요구하고 있다.

같은 학군 내 버겐테크니컬고교 재학
"학교는 다르지만 남의 일 같지 않아
내달 교육위원회에도 문제 제기할 것"


뉴저지주 버겐아카데미 고등학교 교사의 한인 학생 대상 인종차별 발언 파문에 대해 학생들도 목소리를 내기 시작했다.

버겐아카데미 고교와 같은 버겐카운티테크니컬스쿨(BCTS) 학군 소속 특목고인 버겐테크니컬 고교 9학년에 재학 중인 브라이언 전(15)군은 "교실 내 인종차별 발언으로 인한 피해자는 우리 학생들이다. 학생들도 인종차별 문제를 묵과할 수 없고 반드시 바로잡아야 한다는 메시지를 전해야 한다고 여겼다"며 "버겐아카데미 학교장에게 지난 24일 서한을 보내 인종차별 문제에 대한 재조사와 재발 방지를 위한 강력한 조치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전군은 "버겐아카데미에 다니는 어릴 적 친구들과 언론 보도 등을 통해 교실 내 인종차별 발언 사태를 알게 됐다"며 "너무나 엄청난 문제임에도 많은 이들이 침묵하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나부터 목소리를 내야겠다고 마음 먹었다"고 밝혔다.

전군은 "교사가 수업 중 한인 학생들을 향해 수 차례 '나는 한인을 싫어한다(I hate Korean)'고 말한 행위는 절대로 용납될 수 없고, 인종차별적인 태도를 보인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전군은 "이 사건은 단순히 한인들에 국한된 문제는 아니다. 이러한 발언은 교실 내는 물론, 커뮤니티 어느 곳에서도 용납돼서는 안 된다"며 "인간은 올바른 교육을 받을 수 있는 권리가 있다. 학생들의 인권을 교사가 침해할 수는 없다"고 지적했다.

전군은 "해당 교사를 다른 교실로 옮겨 계속 학생들을 가르치게 하는 것은 바른 해결책이 아니다"라며 "만약 한 학생이 교실 내에서 여섯번이나 특정 인종을 싫어한다고 외쳤다면 그 처벌이 어떠했겠는가. 또 가해자와 피해자를 한 건물 안에 있게 한다는 것도 납득할 수 없다"고 지적하며 이 문제를 바로잡기 위한 강력한 조치를 요청했다. 또 단지 학교 안에서만이 아니라 학군 교육위원회 차원에서 이 문제를 다루고 재발 방지를 위한 노력을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전군에 따르면 27일 오후 6시 현재 학교 측은 아무런 답변을 주지 않고 있다.

전군은 "내가 버겐아카데미 학생은 아니지만 그 곳에는 내 친구들도 있고, 모든 학생들이 같은 문제를 겪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 이 때문에 목소리를 냈고, 더 많은 학생들이 용기 있게 이 문제를 바로잡아 달라고 요구했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다음달 12일에 있을 교육위원회 월례 회의에도 참석해 이 문제를 정식 안건으로 제기해달라고 요청할 것"이라며 "학생들을 대상으로 문제 해결을 학교와 학군 측에 요구하는 청원서도 작성할 계획이다. 문제가 계속 해결되지 않는다면 학교 앞에서 1인 시위를 해서라도 교실 내 인종차별 문제를 바로잡는 노력을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교사 인종차별 hate 논란, 버클리 까지-2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