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Overcast
64.3°

2018.09.25(TUE)

Follow Us

1000대 1…뉴욕시 서민아파트 경쟁률↑

서승재 기자 seo.seungjae@koreadaily.com
서승재 기자 seo.seungjae@koreadaily.com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6/05/13 미주판 2면 기사입력 2016/05/12 20:52

2628가구 모집에 254만2508명 신청
3년 전엔 150대 1…주택난 심화 반영

연소득 제한, 노인아파트 자격 등 무시
주택국장 "안 돼도 무조건 지원이 문제"


뉴욕시 서민아파트의 평균 경쟁률이 1000대1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데일리뉴스에 따르면 2015~2016 회계연도가 시작된 지난해 9월 30일부터 진행된 2628가구 규모의 서민아파트 입주 추첨에 254만2508명이 지원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민아파트에는 노인아파트 등도 포함됐다. 또 지원자 통계에는 뉴욕시 하우징커넥트 웹사이트(www.nyc.gov/housingconnect)를 통한 것만 집계됐다.

지난 2012~2013회계연도에 2300가구 아파트 추첨에 36만4000명이 지원해 150대1의 경쟁률을 보였던 것과 비교해 6배 이상 급증한 것이다.

이 같은 사실은 빅키 빈 뉴욕시 주택보전개발국장이 11일 진행된 시의회 공청회에서 증언하면서 공개됐다. 빈 국장은 "서민아파트에 대한 시민들의 관심이 높은 것이 사실이지만 그보다 무조건 자격이 안 되더라도 지원하고 보자라는 시민들의 무차별적인 신청이 높은 경쟁률을 부추기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일부 지원자들은 노인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노인아파트를 지원하거나 연소득 제한이 3만4000달러 이하인데 4만8000달러를 벌고 있음에도 '지원(apply)' 버튼을 누르고 있다"고 설명했다.

주택국은 일단 지원자 추첨을 거친 후 심사를 통해 입주자를 걸러내고 있다. 하지만 자격이 안 되는 시민도 무조건 지원을 하다 보니 불필요한 시간이 낭비되고 있는 셈이다. 빈 주택국장은 "웹사이트를 통한 지원 방식을 개편해 보다 실제적으로 자격이 되는 이들만 지원할 수 있도록 효율적으로 바꿀 것"이라고 계획을 밝혔다.

주택국은 또 당첨이 된 지원자가 건물주의 크레딧체크 등으로 인해 입주하지 못하게 되는 폐해를 막기 위한 제도적 장치도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주택국은 "지원자가 당첨 후 아파트에 입주할 수 있도록 다양한 방식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뉴욕시는 모두 20만 가구의 서민아파트를 공급한다는 계획에 따라 현재까지 4만3515가구를 제공하는 실적을 보였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