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64°

2018.11.16(FRI)

Follow Us

"핵에는 핵으로 맞대응"…북한 리수용 외무상 연설

 이조은 기자 lee.joeun@koreadaily.com
이조은 기자 lee.joeun@koreadaily.com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6/04/22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16/04/21 18:39

유엔 지속가능 개발 회의

북한 리수용 외무상이 대북 제재에 강력히 반발하며 핵 위협에는 핵 개발로 맞설 수 밖에 없다는 입장을 유엔에서 밝혔다.

21일 맨해튼 유엔본부에서 열린 '2030 지속가능 개발목표(SDG)' 고위급회의에서 회원국 대표 연설자로 나선 리 외무상은 "미국이 한반도에서 핵 전쟁 연습을 진행하고 있다"며 "핵 위협에는 핵 개발로 대응할 수 밖에 없다"고 핵 개발의 정당성을 강조했다. 이어 북한에 대한 강도 높은 제재는 북한의 지속가능 개발에 상당한 장애가 되고 있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북한은 주민들에게 교육과 의료 등 서비스를 제공하며 지속가능 개발에 힘쓰고 있지만 이를 방해하는 국제 사회의 제재 때문에 북한의 개발 노력에 차질이 생기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미국에 대한 공격적인 발언을 이어갔다. 그는 "미국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이하 안보리)를 끌어들여 북한에 대한 고강도 제재 결의안 채택을 이끌어 낸 것은 북한의 지속가능 개발에 대한 방해"라며 "불법일 뿐 아니라 부당한 제재"라고 주장했다.

미국의 움직임에 북한은 계속 맞대응 하겠다는 의지도 분명히 했다. 리 외무상은 경제적 봉쇄 작전을 시도하는 미국의 행위에 굴복하지 않을 것임을 강조하며 북한의 대응은 계속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리 외무상의 연설은 지난 2월 안보리가 북한의 4차 핵실험과 탄도미사일 발사에 대한 강도 높은 대북 제재 결의안을 채택한 후 이뤄진 북한의 첫 대외 외교 행보다. 그는 22일 유엔본부에서 열리는 파리기후변화 협정 서명식 참석을 위해 뉴욕을 방문했다. 리 외무상의 뉴욕 방문은 지난해 9월 제70차 유엔총회 참석 이후 7개월 만이다.

관련기사 사드 - 중국 러시아 북한 미국 일본 냉전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