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Overcast
64.8°

2018.09.24(MON)

Follow Us

"굶주린 국민들이나 먹이지…" 북한 로켓 발사…한인사회 우려·분노

[샌프란시스코 중앙일보] 발행 2012/04/14 미주판 2면 기사입력 2012/04/13 15:37

실패로 끝나긴 했지만 북한이 전세계의 반대를 무릅쓰고 로켓을 쏘아올린 것에 대해 북가주 한인사회도 큰 우려와 분노를 표출했다.

특히 이번 로켓 발사 강행은 “북한 정부가 국민들이 굶어죽든 말든 신경쓰지 않는다는 것을 입증한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이수 SF 평통회장= 놀람과 통탄을 금치 못하고 있다. 한국 정부는 그동안 공생공영 정책을 통해 핵 폐기를 전제로 북한의 변화를 유도해왔지만 미사일, 핵무기 개발은 지속적으로 진행돼왔다. 이에 한국은 힘을 모아 하나돼 북한의 현실을 직시하고, 미국을 중심으로한 국제사회와 협력해 북한의 도발에 현명하게 대처해 나가야 할 것이다.

◇유재정 북가주 6·25참전 국가유공자회장= 이미 예견됐던 일임에도 불구하고 충격이 크다. 굶주리고 있는 주민들을 먹여 살리는 일이 가장 우선돼야할 상황에서 그들이 몇 년 동안은 충분히 먹고 살수 있는 경비가 로켓 발사에 투입됐다는 사실에 분노가 앞선다. 북한 주민들이 지금은 억압당하고 있지만 언젠가는 재스민 혁명(23년간 독재해오던 튀지니 벤 알리의 정권에 반대해 시작된 민주화 혁명. 민중봉기로 독재정권을 무너뜨린 첫 사례)과도 같이 북한의 독재정권이 무너질 기회가 올 것이라고 생각한다.

◇최강자(50·프리몬트)씨= 미국 사람들이 한국사람을 보는 시각이 한인사회 전체에 악영향으로 다가올까 우려된다. 한인사회 곳곳에서 북한 돕기 활동을 많이 하고 있는데, 그런 움직임들이 위축될까 걱정된다.

◇김한준(54·플레젠튼)씨= 대북 지원이 끊길 것을 예상하고서도 북한이 미사일을 쐈다는 것 자체가 무모한 행동이라고 생각한다. 북한 정부가 결핵이나 기아로 죽어가는 주민들을 전혀 고려하지 않고 있다는 반증이다.

양정연·황주영 기자

관련기사 북한 로켓발사 이후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