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5.3°

2018.11.14(WED)

Follow Us

“로켓 추가 발사땐 중대한 조치”

[샌프란시스코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3/01/22 16:41

UN안보리, 대북 제재 강화 결의 채택… 북한 “비핵화 포기” 반발

유엔 안전보장 이사회가 22일 북한의 로켓 발사에 대한 제재 결의안을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이날 표결에서 그동안 대북 제재에 미온적 반응을 보였던 중국을 포함한 15개 이사국들이 모두 찬성표를 던졌다. 사진은 유엔 안전보장 이사회 전체 회의에서 각 나라 대표들의 표결 모습. [AP]<br><br>

유엔 안전보장 이사회가 22일 북한의 로켓 발사에 대한 제재 결의안을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이날 표결에서 그동안 대북 제재에 미온적 반응을 보였던 중국을 포함한 15개 이사국들이 모두 찬성표를 던졌다. 사진은 유엔 안전보장 이사회 전체 회의에서 각 나라 대표들의 표결 모습. [AP]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22일 북한에 대한 제재를 확대·강화하는 내용의 결의를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북한이 국제사회의 경고를 무시하고 지난해 12월12일 장거리 로켓 발사를 강행한지 42일 만이다.

안보리는 기존 결의 1718호(2006)와 1874호(2009)를 위반한 북한의 미사일 발사를 규탄하면서 탄도미사일 기술을 이용한 추가적인 발사와 관련 활동을 전면 중단하고 미사일 발사 모라토리엄에 관한 과거 약속을 재확립할 것을 요구했다.

또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방식으로 모든 핵무기와 현존하는 핵프로그램을 폐기하고 관련 활동을 즉각 중단하는 등 기존 결의에 규정된 의무를 완전하게 준수할 것을 촉구했다.

이어 기존 결의의 제재 조치들을 재확인한 뒤 지난해 12월의 미사일 발사를 주도한 조선우주공간기술위원회 등 기관 6곳과 이 위원회의 백창호 위성통제센터 소장 등 개인 4명의 이름을 대북 제제 리스트에 추가로 올렸다.

안보리는 회원국들에 대해 북한 금융기관을 대신하거나 해당 금융기관의 지시에 따라 행동하는 자국의 단체나 개인에 대해 주의를 한층 강화할 것을 촉구했다.

안보리는 북한의 결의 준수 여부에 따라 이들 조치를 강화, 조정, 중단, 또는 해제할 수 있지만 추가 발사나 핵실험이 있다면 ‘중대한 조치(significant action)’를 취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편 북한은 이번 유엔 안보리 결의에 즉각 반발하고 나섰다.

북한은 이날 외무성 성명에서 “미국의 가증되는 대조선 적대시정책으로 6자회담, 9·19공동성명은 사멸되고 조선반도 비핵화는 종말을 고했다”며 “앞으로 조선반도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보장하기 위한 대화는 있어도 조선반도 비핵화를 논의하는 대화는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전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