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6.3°

2018.09.22(SAT)

Follow Us

토론토시 세금-공과금 인상 '혈안'

[토론토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6/11/02 11:05

주택소유자들 부담 가중

최근 토론토시가 존 토리 시장의 대중교통 공약인 ‘스마트 트랙’ 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재산세 인상이 불가피 하다는 보고서를 낸데 이어 수도세와 쓰레기 수거요금 등의 지방세도 늘어날 수 있다는 분석이 제기돼 논란이 가중되고 있다.
시 예산위원회 셜리 캐롤 의원은 2일 “주택소유자는 재산세 뿐 아니라 지방세의 부담도 떠앉게 될 것”이라며 “수도 요금은 약 8%, 쓰레기 수거요금은 최소 2% 올라 약 10%의 지방세가 인상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위원회 측은 이와관련 “2017년에는 오래된 기반 시설을 보수하는 공사가 많이 예정되어 있고 이와 관련해 수도 요금 인상이 수년전 부터 계획된 바 있다”고 밝혔다. 또한 “민간 쓰레기 수거 업체의 임금 인상이 불가피 해지면서 세금 인상은 예견된 일”이라고 전했다.
예산위원회는 4일(금) 지방세 인상에 대해 논의한 이후 12월 의회에 권고안을 전달할 계획이다.
한편 존 토리 시장은 2일 CBC에 출연 “재산세 인상을 막기 위해 다양한 대안을 마련할 것”이라며 재산세 인상에 관한 억측을 자제해 줄것을 요구했다. 이어 “주차장 등의 일부 공공시설을 매각해 자산을 확보하는 방안도 염두에 두고 있다”고 밝혔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