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81.8°

2018.09.18(TUE)

Follow Us

토론토 고층 콘도 ‘우후죽순’

[토론토 중앙일보] 기사입력 2007/01/19 12:26

시당국 “수년내 25만채 완공” 인구유입 경제 원동력 작용

토론토 다운타운의 고층 콘도들이 향후 몇 년 안에 25만 유닛 완공을 앞두고 있어 시의 30년 장기목표인 50만 유닛 건설이 무난히 달성될 전망이다.

이는 결과적으로 905지역의 농장지대를 보존하고, 외곽지역 개발에 따른 사회간접자본 시설 개발을 저지함으로써 기후변화 재앙을 예방하는 효과가 크다.

그러나 토론토 시로서는 마냥 기쁜 소식만은 아니다.
시의원들은 인구증가에 동반되는 기본비용 증가가 예상된다며 연방 및 주정부에 비용분담을 요청하는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시는 2001년부터 2031년까지 30년 간 주거공간 50만 유닛 건설을 공식 계획으로 추진하고 있다.

테드 틴도프 시청 건설국장은 18일 “현재 다운타운과 노스욕 등에서 건축 중인 고층콘도들이 매년 1만5000유닛에서 2만 유닛씩 완공될 예정이다.
30년 목표의 절반을 수 년 안에 달성할 수 있다”고 밝혔다.

시의회 성장계획위원회의 브라이언 애쉬톤 위원장은 “사실 몇 년 전만 해도 나 역시 개발목표에 회의적이었다.
이제는 목표달성에 따른 부가비용 증가를 논의해야 할 때다”고 말했다.

그는 다운타운 건설붐으로 905지역 개발이 억제되고 있으며 이로 인해 주정부의 인프라 추가 건설 부담이 줄었다며 절약한 예산의 일부를 시에 환불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연방정부에도 판매세 환급 등으로 시에 정당한 몫을 분배할 것을 요구했다.

한 건축전문가는 “미국의 대도시들은 낮에 활동하던 인구들이 근무시간 후 대거 외곽으로 빠져나가 밤에는 죽음의 도시로 변하는 공동화 현상이 심각하다.
토론토는 다운타운 개발로 최악의 시나리오를 비껴가고 있다”고 평가했다.

틴도프 국장은 주택신축에 따른 인구유입으로 작년 한해에만 일자리 1만3000개가 창출됐다며 콘도 붐은 시에 활력을 불어넣는 원동력이 될 것으로 내다봤다.

애쉬톤 시의원은 “신축 허가로 개발비와 재산세 등의 세수 증가가 예상된다.
그러나 늘어난 인구만큼 대중교통, 수도, 기타 필수 서비스 비용이 수직 상승할 것이다.
시의 재정만으로는 부담하기 어렵다”고 어려움을 토로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