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81.0°

2020.09.30(Wed)

운전면허-번호판 수수료 인상 검토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토론토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9/06/19 11:27

온주보수당정부 “5년간 매년 2%씩”

지난 4월 빅 페델리 온주재무장관이 새로 도입하는 차번호판을 선보이고 있다.

지난 4월 빅 페델리 온주재무장관이 새로 도입하는 차번호판을 선보이고 있다.

온타리오주 보수당 정부가 운전면허와 자동차 번호판 갱신 수수료를 올리는 방안을 추진 중인 가운데 상당수의 주민들은 이에 대해 부정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주정부는 앞으로 5년 동안 자동차 관련 수수료를 매년 2%씩 인상하는 검토 중”이라며“세금을 올리지 않고 추가 재원을 확보하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최근 자동차 관련 수수료 동결을 발표하진 불과 몇 개월 채 되지 않은 만큼 주민들은 이번 인상안에 거부반응을 보이고 있다.

주민들의 불만에도 불구하고 교통부 측은 “인상폭이 매우 미미한 만큼 운자들에게 미치는 부담은 매우 적다”고 강조했다. 주정부는 작년 8월 운전자 관련 수수료를 동결시켰으며 전 자유당정부때 이미 예정된 인상 계획들을 백지화했다.

제프 유렉 교통부 장관은 “현재 인상안에 대한 주민들의 의견을 수렴하고 있다”며 “아직 아무런 결정도 내려지 않았다” 말했다. 이에 대해 자유당 측은 “보수당 정부는 기업들의 세금을 줄이고 서민들의 돈으로 재정을 충당하려 한다”며 비난 했다. 전국납세자연맹(CTF)은 “온주 정부는 운전자들의 수수료를 올려 재정을 충당하기보다 다른 지출을 줄여야한다”라고 주장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조앤 박 재정전문가

조앤 박 재정전문가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