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7.5°

2018.09.22(SAT)

Follow Us

이민자에 가장 부정적인 州 어디?

[밴쿠버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3/23 18:02

국민 대부분 ‘긍정적 시각’

차별 대상 중국계·유태계에서 무슬림·원주민으로

'이민자가 너무 많다'는 항목에 대한 평가 [자료 엔바이로닉스연구소]

'이민자가 너무 많다'는 항목에 대한 평가 [자료 엔바이로닉스연구소]

이민자에게 대체로 관대한 시선을 가지고 있다고 평가받는 캐나다의 현주소를 짚어보는 여론조사 결과가 발표됐다.

여론조사기관 엔바이로닉스연구소(Encironicx Institute)가 캐나다인종연구소와 함께 공동으로 벌인 2018년 조사에서 대부분 국민이 이민자에 대해 긍정적인 태도를 가지고 있지만 지역에 따라 차이가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조사 결과 현 이민 정책이 타당하다고 보는 국민이 증가했으며 이민을 적극적으로 찬성하거나 반대하는 정서는 줄어드는 추세다. 응답자의 60%는 '캐나다에 이민자가 너무 많다'는 부정적 시각에 반대했다. 너무 많다고 응답한 경우는 35%였다. 다만 '이민자가 매우 많다'거나 '절대 그렇지 않다'고 답한 경우가 각각 3%, 2%씩 감소해 극단적 태도 사이의 간극은 좁혀졌다.

거주 지역, 학력, 나이 등 배경에 따라 이민자에 대한 태도도 달랐다. 이민자에 가장 긍정적인 집단은 BC주민, 대졸 이상 학력, 18~29세 연령대, 이민자 출신 성인 등이었다.

반면 알버타주 응답자의 42%는 이민자가 너무 많다고 응답했으며 40~59세도 40%가 이민에 폐쇄적인 태도를 보였다.

트럼프 집권 이후 캐나다로 넘어오는 미국발 난민의 수가 급증하는 최근의 현실이 이민자 사회를 바라보는 태도에도 영향을 줄 수 있다는 분석도 함께 나왔다. 알버타주민의 절반 정도는 난민 신청자 중 상당수가 '진짜 난민'이 아닐 것으로 생각했다.

이민자가 캐나다 사회에 융화되지 못한다는 비율도 여전히 과반이었다. 응답자 둘 중 한 명(51%)은 이민자가 캐나다의 가치를 받아들이지 못하고 있다고 여겼다. 다만 이에 동조하는 비율은 점차 낮아져 1993년 이래 가장 낮은 수준이었다.

무슬림에 적대적인 캐나다인 비율. [자료 엔바이로닉스연구소]

무슬림에 적대적인 캐나다인 비율. [자료 엔바이로닉스연구소]

이민자에 대한 차별도 대상이 변했다. 과거 흑인, 남아시아계에 집중된 차별은 이제 무슬림, 중동계, 원주민에게로 향하는 추세다. 무슬림이 차별받고 있다는 응답자는 84%로 심각한 상황을 반영했다. 반면 차별의 대상이던 유태계와 중국계는 그 정도가 가장 낮아졌다.

사는 지역이 이민자에게 좋은 곳인가를 묻는 항목에 92%가 그렇다고 대답해 OECD 국가 중 최상위에 속했다. 캐나다 뒤를 노르웨이(87%), 뉴질랜드(86%)가 따랐으며 미국은 81%가 긍정적 평가를 했다.

설문은 2월 5일부터 17일까지 전국에서 18세 이상 2000명에게 전화를 걸어 실시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2%포인트다.

/밴쿠버 중앙일보 이광호 기자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