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57.6°

2018.11.16(FRI)

Follow Us

"인구구조상 향후 10년간 부동산 강세"

[밴쿠버 중앙일보] 기사입력 2007/09/12 09:03

베이비부머 은퇴후 안정화 단계 자산보유 계층인 40~50대가 늘고 베이비부머의 자녀, 즉 에코부머(Echo Boomer)가 신규로 주택시장에 진입함에 따라 부동산시장이 향후 10년간 강세를 보일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신한은행 PB고객부 이남수 차장은 10일 '신한FSB리뷰 9월호'에 실은 '인구고령화와 부동산시장'이라는 기고문에서 "부동산수요를 결정하는 중요 변수는 인구구조와 소득증가"라며 "올해들어 주택시장이 하향안정을 유지하고 있지만 인구구조 측면에서 주택 실수요층은 당분간 증가 기조를 유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1차 베이비부머(1956년~ 1963년생)와 2차 베이비부머(1968~ 1976년생)가 약 1천600만명"이라며 "2010년 이후 1차 에코부머가 30대로 성장해 주택시장에 진입하고 2차 에코부머도 대기하고 있어 2020년까지는 신규 수요가 이어질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 차장은 특히 "자산보유층인 40~50대가 전체 인구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지난해 28%에서 2015년 32%로 정점에 이르고 실수요층인 35세 이상도 2015년까지 지속적으로 증가할 것"이라며 "이에 따라 향후 10년간 자산규모 팽창에 힘입어 부동산시장은 강세국면을 이어갈 것"이라고 전망했다.


다만 "결혼 적령기 인구가 감소추세고 에코부머의 인구가 많지 않아 과거처럼 급격한 상승은 기대하기 어려울 것"이라며 "또 자산을 가장 많이 보유한 50대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어 신규보다는 주택 대체수요가 활발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차장은 그러나 "1차 베이비부머의 은퇴가 본격화되면 부동산시장이 크게 달라질 것"이라며 "이들 세대가 퇴직 후 노령소비를 충당하기 위해 보유 주택을 처분하거나 중소형으로 갈아타기 시작하면 전체 주택시장은 안정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서울=연합뉴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