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57.6°

2018.11.16(FRI)

Follow Us

광역 밴쿠버 시장들, 차량징수금 제도 도입 합의

밴쿠버 중앙일보= 권오동 인턴기자
밴쿠버 중앙일보= 권오동 인턴기자

[밴쿠버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3/01/23 08:23

최종 확정은 주정부 승인 필요

광역밴쿠버 시장들이 차량징수금 제도 도입에 대해 의견을 함께 했다.

지난 18일(금) 열린 시장단 회의에서 대중 교통 제도 개선을 위한 자금 마련 방안을 협의한 결과, 차량징수금이 여전히 유력한 해결책이라는 데 동의한 것이다.

하지만 차량 소유자들에게 얼마의 돈을 세금으로 부과할지등 구체적인 사안에 대해서는 결정내린 것이 없다.

버나비 시장 데렉 코리간은 "이번 회의에서 큰 진전을 보았다.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문제를 해결하려는 의지"라고 말했다.

회의에서 도출된 차량징수금이 최종 도입되기 위해서는 주정부 승인이 필요하다.

노스밴쿠버 시장 리차드 왈톤 (Richard Walton)은 “2주 이내에 자금 해결 관련해 모여진 의견을 BC 주정부로 보낼 것이다. 시장들의 의견이 모아진 것이 기쁘다"며 “이제 공은 주정부로 넘어갔다”고 말했다.

차량 징수금 문제는 대중 교통 개선을 위한 시장들의 모임에서 항상 첫 번째 해결방안으로 언급되곤 했으나 그동안은 합의를 도출하지 못했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