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54.8°

2018.01.20(SAT)

'로봇' 유승호♥채수빈, 이별 코앞..."아지3 리셋하자" [종합]

[OSEN] 기사입력 2018/01/03 06:00

[OSEN=유지혜 기자] '로봇이 아니야'의 유승호가 채수빈에 대한 사랑을 깨달았다. 채수빈 또한 유승호의 인간알러지를 알고 눈물을 흘렸다.

3일 오후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로봇이 아니야'에서는 인간 알러지가 완치된 김민규(유승호 분)와 창업대회 최종 심의에 나선 조지아(채수빈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조지아는 하트볼로 창업대회 최종 심의에 나섰고, 김민규는 조지아가 자신이 아는 로봇 조지아라는 사실을 모른 채 심의를 지켜봤다. 조지아는 처음엔 반응을 얻지 못했지만 아버지를 떠올리고 용기가 난 그의 발표로 사람들은 조지아의 하트볼에 관심을 보이기 시작했다.

김민규는 하트볼을 구경하던 중 "사람이 꼭 떠오를 것"이라고 말하는 조지아의 말에 하트볼에 손을 댔다. 그는 하트볼을 통해 조지아의 얼굴을 떠올렸다. 그는 비로소 로봇 아지3로 알고 있는 조지아를 사랑하게 됐다는 사실을 깨달았다. 

조지아는 김민규의 인간 알러지를 걱정하며 김민규의 주치의 오박사(엄효섭 분)를 찾았다. 김민규는 조지아 덕분에 인간알러지를 완치한 상황이었다. 조지아는 인간알러지에 대해 오박사에 문의를 하며 "혹시 인간과 꼭 닮은 인형이나 로봇이 나타나도 병이 나을 수 있냐"고 물었고, 오박사는 그 때서야 아지3가 로봇이 아닌 인간 조지아라는 사실을 알았다.

오박사는 그 길로 홍백균(엄기준 분)의 산타마리아 팀을 찾아가 "지금 당신들이 무슨 짓을 했는 줄 아냐. 사람이 죽을 뻔했다"고 말하며 소리쳤다. 그 시각, 홍백균은 김민규와 술을 마시고 있었다. 김민규는 홍백균에게 "시키는 대로 했더니 아지3를 사랑하게 됐다"며 눈물로 고백했다. 조지아와 다시 시작하고 싶어하는 홍백균도 사랑 때문에 눈물을 흘리는 김민규를 보며 착잡한 마음을 지우지 못했다.

홍백균은 실험실로 돌아와 김민규가 인간알러지를 앓고 있다는 사실을 안 조지아와 만났다. 조지아는 "내가 만약 들켰으면 나 때문에 그 사람이 죽을 수도 있었다"며 "나는 이제 그 사람에게 어떤 말도 변명을 할 수가 없다. 그게 나에게 어떤 의미인지 아냐. 도대체 나에게 왜 그러는 거냐"고 소리치며 오열했다.

잔뜩 꼬여버린 상황에 홍백균은 고민했다. 오박사는 "김민규에게 모든 걸 고백하라"고 조언했다. 그 말을 듣고 홍백균은 조지아와 김민규가 함께 한 영상들을 돌려보며 비로소 조지아도 김민규를 사랑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았다. 그는 모든 걸 돌려놓기로 결심했다. 

하지만 모든 진실을 말하려던 조지아는 오박사로부터 인간알러지를 가지고 있는 해외의 환자가 사랑하던 여자로부터 배신 당해 알러지 쇼크로 사망했다며 절대 진실을 말해선 안 된다는 말을 듣고 고민에 빠졌다. 홍백균은 이에 김민규에게 "아지3 리셋하자"라고 제안했다. / yjh0304@osen.co.kr

[사진] '로봇이 아니야' 방송 캡처.
 

유지혜 기자

Branded Content

 

오늘의 핫이슈

코리아데일리닷컴 핫딜, 마운틴하이 리프트 티켓 45달러 판매
맨유, 즐라탄 복귀골에도 2부 브리스톨에 1-2 충격패

포토 뉴스

Follow Us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