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Overcast
62.4°

2018.09.26(WED)

Follow Us

지난해 불꽃놀이 폭죽사고로 병원행 1만1000명

[LA중앙일보] 발행 2017/06/29 미주판 12면 기사입력 2017/06/28 18:31

독립기념일 전후 한달간
매일 평균 250명 응급실

독립기념일 축제의 하일라이트는 밤하늘을 화려하게 수놓는 불꽃놀이다. 올해도 미 전역에서 불꽃놀이 행사가 예정된 가운데 소비자제품안전위원회(CSPC)가 불꽃놀이용 폭죽의 위험성을 알리는 영상을 공개하며 불꽃놀이 사고 예방에 나섰다.

폭스뉴스는 28일 CSPC의 자료를 인용해 지난해 불꽃놀이를 즐기려다 병원 응급실에 실려간 사람이 무려 1만1000명이 넘는다고 보도했다. 그 중 3분의2는 7월4일 독립기념일을 전후해 터뜨린 폭죽에 부상한 사람들이다.

CSPC자료에 따르면, 6월20일과 7월20일 한달 동안은 매일 평균 250명이 폭죽 부상으로 병원 신세를 졌다. 가장 많은 부상은 손가락이나 손바닥 화상으로 부상자의 67%는 폭죽 제품이 오작동하면서 너무 일찍 터지거나 옆으로 폭발하는 바람에 다쳤다. 불꽃놀이를 하다 숨지는 사람도 매해 10명 내외에 달한다. 지난해에는 다른 곳에서 날아든 폭죽이 일으킨 화재로 2명이 사망했다.

이런 가운데 CSPC 는 27일 일리노이, 오하이오, 버몬트, 위스콘신주에서 판매된 TNT 레드, 화이트, 블루 스모크 불꽃놀이 세트에 대해 전량 리콜 조치를 발표했다. 이 제품들은 월마트, 타겟, 크로거 등 대형 매장에서 판매됐는데 이들 제품에서 불이 붙은 후 예기치 않게 폭발할 수 있는 결함이 발견됐기 때문이다.

폭죽과 불꽃놀이는 부상 위험 뿐 아니라 호흡기와 심장 건강에 위협 요소가 된다는 연구 논문도 적지 않다. 학술지 '대기환경'에 실린 지난해 논문에서는 독립기념일 대기에 퍼지는 미세입자의 수치가 평상시보다 42%까지 높아진다는 내용이 소개되기도 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