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6°

2018.09.22(SAT)

Follow Us

공립학교서 성경 교육…켄터키주 미국 첫 시행

[LA중앙일보] 발행 2017/06/30 미주판 12면 기사입력 2017/06/30 00:02

성경 이해돕기냐 전도냐
시민단체들 촉각 세워

미국에서 처음으로 성경을 정식 교과목으로 채택한 켄터키주 법안이 29일부터 발효됐다.

법안이 발의되고 의회를 통과해 주지사가 서명하기 전까지 격렬한 논쟁이 일었지만 일단 법이 발효된 만큼 이에 반대했던 시민단체, 교사노조 등은 성경 교육이 어떤 식으로 진행될지 지켜본다는 입장이다.

NBC뉴스는 29일 공립학교에서 성경이 선택 과목으로 허용되면서 켄터키주 교육부가 성경 교육 가이드라인을 만드는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며 그러나 법안 내용이 구체적이지 않아 교육부가 커리큘럼 구성에 고심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D. J. 존슨 하원의원과 조 보웬 상원의원이 공동 발의한 법안은 공립학교 학생들이 히브리어 성서, 구약, 신약 혹은 히브리어 성서와 신약 합본 중 하나를 선택해서 수강할 수 있도록 했다. 존슨 의원은 법안을 발의하면서 "성경이 사회 문화 역사에 지대한 영향을 끼친 만큼 학생들에게 현 사회 문화를 이해하는데 필요한 성경의 내용과 등장인물, 시와 이야기 등을 가르쳐야 한다"며 법안 발의 이유를 설명했다.

켄터키주 시민자유연맹(ACLU)의 앰버 듀크 대변인은 법안 발효 전날 성명을 통해 "교육이 설교로 바뀌면 정교 분리를 명시한 헌법을 위반하는 것"이라며 "성경 교육 과정이 진정 사회문화 이해를 위한 문학적 수업이 될지를 지켜보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사실 성경 공부를 문학수업이냐 종교 수업이냐로 명확히 구분하는 것은 쉽지 않다.

켄터키주 교육부에서 커리큘럼을 담당하고 있는 낸시 로드리게스는 이와 관련 분명한 가이드라인은 성경 수업을 종교적 믿음을 전파하는 기회로 삼아서는 안된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켄터키주는 보수적인 기독교 성향으로 주민의 76%가 기독교인이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