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Overcast
63.8°

2018.09.22(SAT)

Follow Us

남편 이어 아내도 건국훈장 애족장

[LA중앙일보] 발행 2018/03/02 미주판 3면 기사입력 2018/03/02 01:03

여성 독립운동가 차인재 선생
남편 임치호 선생, 작년 수상

LA지역에서 독립운동에 나섰던 여성 독립운동가 차인재 선생이 한국 정부로부터 건국훈장 애족장을 받았다.

국가보훈처는 제99주년 3·1절을 맞아 한국과 북미 지역에서 적극적으로 독립운동 활동을 펼친 차인재 선생 등 50명의 순국선열과 애국지사를 표창한다고 밝혔다.

건국훈장 애족장을 받는 차 선생은 3·1운동 직후인 1920년 6월 경기도 수원 삼일학교 교사로 근무하며 비밀 결사 '구국민단' 교제부장으로 대한민국 임시정부에서 보낸 '독립신문'과 '대한민보' 등을 배포했다.

차 선생은 같은 해 8월 LA로 이주한 뒤 여성 독립운동 단체인 대한여자애국단 등에서 꾸준히 독립운동에 참여했다.

차 선생의 남편 임치호 선생도 미주에서 대한인국민회 LA지방회 회장 등으로 활동하면서 임시정부 등에 지속적으로 독립운동 자금을 지원한 공로로 지난해 같은 건국훈장 애족장이 추서된 바 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