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9.5°

2018.11.12(MON)

Follow Us

사상 첫 '북미 정상회담' 가시화…김정은 면담 제안에 트럼프 "5월 안에"

[LA중앙일보] 발행 2018/03/09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18/03/08 21:39

4월말 남북 정상회담 이어 '대화 모드'

김정은 "핵·미사일 실험을 중단하겠다"
트럼프 "큰 진전…합의 도달까지 제재"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북한 방문을 요청했다. "핵·미사일 실험을 중단하겠다"는 뜻도 밝혔다. 북한의 파격적인 제안에 트럼프 대통령은 "오는 5월 안에 만나겠다"고 화답했다.

8일 트럼프 대통령을 면담하고 김정은 위원장의 '북한 초청' 의견을 전달한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이날 오후 4시 10분(LA시간) 백악관 브리핑에서 이렇게 밝혔다.

세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도 이날 성명을 통해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 특사단과 문재인 대통령의 좋은 말씀에 대단히 감사해 한다"면서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만남 초청을 받아들일 것이라고 확인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회동 날짜와 장소는 추후에 결정될 예정"이라고 전했다.

사상 첫 북미정상 회담이 가시화된 것이다. 이에 따라 한반도 정세는 향후 중대한 분수령을 맞을 전망이다.

특히 다음달 말 남북 정상회담 개최가 성사된 데 이어 북한의 핵·미사일 고도화가 진전되면서 '말의 전쟁'을 넘어 전쟁위기 가능성까지 거론되는 등 가팔랐던 북미 관계도 두 정상의 만남을 매개로 극적인 정상화의 발판을 마련하는 국면으로 이어질지 주목된다. 또 북미가 정상회담을 앞두고 실질적인 북한의 비핵화 방안에 대한 협상에 착수할지에도 큰 관심이 쏠린다.

트럼프 대통령은 정 실장 발표 후 트윗을 통해 전격적인 정상회담 추진에 대해 "큰 진전이 이뤄졌다"며 환영 의사를 나타냈다.

또 "김정은이 한국 대표단과 단지 동결이 아니라 비핵화를 이야기했다"며 "또한 이 기간에 북한의 미사일 실험은 없다. 하지만 합의에 도달할 때까지 제재는 계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CNN은 김정은 위원장의 전격적인 초청에 대해 "트럼프 행정부의 대북 제재 압박이 커지면서 정권을 유지하는데 (회담이) 유일한 옵션이라고 생각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또 "김정은은 트럼프에 대해 연구를 많이 한 뒤, 트럼프가 이런 드라마를 좋아할 것이라 판단하고 파격적인 제안을 했을 것"이라고 전했다.

관련기사 트럼프, 5월안에 김정은 만난다 발표-3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