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55.8°

2018.12.14(FRI)

드라이버, 거리냐 방향성이냐 "고민되네"

[LA중앙일보] 발행 2018/03/12 경제 2면 기사입력 2018/03/11 16:24

[월요 소비자 정보] 올해 선보인 신제품 특징

테일러메이드, 획기적 감자칩 설계
캘러웨이 "거리 너무 나 반칙 클럽"
핑 "똑바로 가는 관성 모멘트 최고"


올해도 주요 골프클럽 제조 업체들이 새로운 드라이버를 속속 출시하고 있다. 지난해까지 용품사들은 주로 거리가 더 나가는 드라이버를 내놨지만 올해는 방향이 강조됐다. 잘못 치더라고 관용성(forgivness)이 좋아 OB가 덜 나고, 거리도 웬만큼 나간다는 점을 강조하는 제품이 많아졌다.

헤드 페이스를 감자칩처럼 뒤틀어 놓은 뒤 어디에 맞아도 공이 가운데로 나간다고 주장하는 테일러메이드가 대표적이다. 전통적으로 관용성이 좋았던 핑은 최고의 관성 모멘트(MOI)를 달성했다고 발표했다.

반면 캘러웨이는 지난해 입소문이 난 히트작 에픽시리즈를 개량한 모델을 들고 나왔다. 물론 관용성이 좋아졌다지만 기본적으로 거리를 중시하는 디자인이라는 평가다.

드라이버를 포함한 페어웨이 우드의 페이스는 평평하지 않고 가운데가 불룩한 것이 일반적이다. 페이스 어디에 맞아도 공이 가운데로 가도록 설계한 것이다. 그러나 사람이 칠 때는 실수가 나오기 마련이다. 테일러메이드는 그래서 헤드 페이스가 구겨진 드라이버를 출시했다.

토 윗부분의 페이스를 더 열었고, 힐 아랫부분은 더 닫았다. 페이스의 굴곡을 과장하면 프링글스 감자칩이 연상된다고 할 만하다. 이름은 트위스트 페이스(twist face)다.

테일러메이드는 트위스트 페이스로 50만 번 테스트를 해 본 결과 바깥쪽 윗부분(토)에 맞았을 경우 왼쪽으로 8야드가 나가던 편차가 1야드로, 안쪽 아랫부분(힐)에 맞았을 경우 오른쪽으로 6야드 나가던 샷의 편차는 2야드로 줄였다고 주장한다.

이 회사는 또 타이거 우즈와 더스틴 존슨, 로리 매킬로이, 제이슨 데이, 존 람 등 테일러메이드 드라이버를 쓰는 선수들이 크게 만족했다고 자랑했다. 일단 이론상으론 일리가 있다.

그러나 우즈가 시즌 개막전에 이 드라이버로 페어웨이 적중률 30%를 기록한 걸 보면 이 주장이 100% 현실에 적용된다고 보긴 어렵다.

핑이 새로 내놓은 G400 맥스 드라이버의 MOI 수치는 9900이다. 지난 1월까지 출시된 전세계 모든 드라이버의 관용성을 따져봐도 최고 수치라고 주장한다. 타사 제품은 7900을 넘지 못했다고 했다.

기존 제품인 G400의 장점(탄성을 극대화한 페이스)은 유지하면서 헤드는 더 크게 460cc로 제작했다. 무게중심은 더 낮고 깊게 최적화하여 빗맞은 볼도 방향성이 개선되도록 관용성을 극대화했다는 설명이다.

핑은 "기존 제품인 G400 대비 헤드 비틀림이 8% 가량 개선됐다. 아마추어 골퍼들은 훨씬 더 편안한 스윙으로 OB 걱정하지 않고 거리를 늘릴 수 있다"고 자랑했다.

캘러웨이는 지난해 감옥 창살을 연상시키는 파이프를 헤드 안에 박아 넣은 에픽시리즈 드라이버로 인기를 끌었다.

파이프는 솔과 크라운을 단단하게 연결해 임팩트시 뒤틀림을 막고 에너지를 페이스에 집중시키는 효과를 낸다고 설명했다. 캘러웨이는 이 기술을 "룰을 어기지 않는 선에서 최대한 거리를 내는 반칙 같은 클럽"이라면서 '제일 브레이크(jail break:감옥 탈옥)'라는 이름을 붙였다.

이 제품은 미국에도 가장 많이 팔린 드라이버가 됐다. 올해도 지난해와 같은 사악한 콘셉트의 스토리텔링을 이어가고 있다. 이름은 로그(Rogue:악당)라고 지었다. 헤드 디자인이 에일리언 등 괴물을 연상시킨다는 것이다. 신제품인 로그 드라이버도 '반칙' 이라고 한다.

이 때 반칙은 '반발력의 법칙'의 약자로 이를 최대한 이용했다고 소개한다. 헤드 소재를 고강도로 바꾸고 무게를 줄여 거리가 늘어난다고 했다.

요넥스 EZONE GT는 샤프트를 강조한다. 배드민턴과 테니스 라켓을 만드는 요넥스는 부드러우면서도 복원력이 뛰어난 초고탄성 카본 샤프트를 장착했다고 설명했다. 중년 남성들의 거리 향상에 뛰어난 퍼포먼스를 보이는 샤프트라는 설명이다.

또한, 헤드 페이스를 가로가 아닌 세로로 연마했다. 공의 사이드 스핀을 줄여 다른 제품보다 공이 똑바로 날아간다고 말했다.

LA한인타운 올림픽골프의 제이크 김 매니저는 "테일러메이드의 트위스트 페이스나 핑이 헤드페이스 볼륨을 크게 한 것은 방향성에 역점을 둔 것"이라며 "하지만, 캘러웨이가 타격 시 페이스가 틀어지는 것을 막는 신제품을 낸 것은 거리에 대한 골퍼들의 욕심을 무시할 수도 없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이어 김 매니저는 "거리와 방향성의 문제는 드라이버 시장의 영원한 화두 아니겠느냐"고 덧붙였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