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6.8°

2018.09.18(TUE)

Follow Us

현대 판매부진 지속…기아는 소폭 상승

[LA중앙일보] 발행 2018/04/04 경제 3면 기사입력 2018/04/03 23:52

3월 자동차 판매실적
'빅3'·일본차는 증가

3월 미국 자동차 판매가 호조를 보였음에도 현대차의 부진은 이어졌다.

현대차는 올해 3월 한 달 총 6만154대를 판매해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11% 감소했다. 차량 별로는 주력 차종 중 하나인 엘란트라가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7000여 대 적은 1만7323대를 기록했다.

다만 SUV시장 강세에 힘입어 싼타페는 지난해와 비슷한 1만1401대를 팔았다. 또한 투싼은 1만1806대로 지난해에 비해 3000여 대의 판매 증가를 기록했다. 이밖에 올해 초 출시한 코나는 지난달 2360대 팔려 좋은 출발을 보였다.

현대 측은 새로 출시될 뉴 싼타페 모델에 기대를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제네시스 브랜드는 총 1386대를 판매해 지난해에 비해 400여 대가 줄었다.

반면 기아차는 3월 한 달 총 5만645대를 판매해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2.5% 증가했다. 리오, 카덴자 등이 판매 증가를 이끌었으며 새롭게 출시된 스팅어는 한달 동안 1555대가 팔렸다. SUV 모델도 전반적인 강세를 유지해 스포티지, 쏘렌토 등이 각각 41%, 3.7% 판매 증가율을 기록했다.

미국의 '빅3'도 오랜만에 기분좋은 3월을 보냈다.

피아트크라이슬러는 지프 브랜드가 3월 한 달 동안 9만8000여 대나 팔려 전년대비 45% 급증했다. 이에 힘입어 전체 판매량도 13.6% 늘었다. 이처럼 피아트크라이슬러가 2016년 8월 이후 처음으로 판매 증가를 기록하자 '수렁에서 빠져나왔다'는 평가도 나오고 있다.

GM도 지난해에 비해 15.7%가 늘어난 총 29만6341대를 판매했다. 포드도 3.5% 증가한 24만3021대를 기록했다.

혼다도 3.8% 증가한 14만2392대, 도요타는 3.5% 증가한 22만2782대 판매로1분기를 마감했다. 반면 닛산은 17만6854대를 팔아 3.7%가 감소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