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54.4°

2018.12.19(WED)

수퍼바이저들 대량 메일 발송 논란

[LA중앙일보] 발행 2018/05/03 미주판 17면 기사입력 2018/05/02 18:51

총 24만1000달러 상당 세금으로
'불공평한 어드밴티지' 비판 제기

오는 6월 예비선거에 나서는 OC수퍼바이저들이 세금으로 대량 메일을 발송한 것으로 나타났다.

OC레지스터는 지난 2일 토드 스피처, 션 넬슨, 미셸 스틸, 리사 바틀렛 등 4명의 수퍼바이저가 선거일 기준 60일 안에는 캠페인 홍보물을 발송하는 것을 위법으로한 가주법에 따라 제한일인 지난달 6일 이전에 총 24만1000달러 상당의 대량 메일을 세금으로 발송했다고 보도했다.

이 같은 사실이 밝혀지자 일부에서는 공직에 나서는 현직 후보들이 세금을 사용해 메일을 보냄으로써 경쟁자들을 불리하게 만드는 '불공평한 어드밴티지'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정부윤리전문가 밥 스턴은 "대량메일 발송은 현직 후보들의 캠페인을 위한 공공 자금 조달이다. 메일에 '나에게 투표해 주세요'라고 써있지 않지만 결국 마찬가지 내용이 포함돼 있다"고 주장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