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3.0°

2019.06.15(Sat)

"소수계에게 가장 확실한 힘은 투표"

[LA중앙일보] 발행 2018/07/19 미주판 3면 기사입력 2018/07/19 01:00

창간 110주년 '아스바레즈'
아라 크라차투리안 국장 인터뷰

뿌리 교육으로 정체성 확립
3·4세도 모국어 잊지 않아

현안 있으면 결집력 더 강해
'대학살' 시위 10만 명 참가
전액 후원금받아 신문 운영


'아스바레즈(Asbarez)'는 아르메니안 커뮤니티의 최대 일간지다. 현재 이 신문의 영문판 담당 아라 크라차투리안(사진) 편집 국장은 언론인으로서 30년 가까이 활동해왔다. 언론학으로 가장 유명한 노스웨스턴대학에서 저널리즘을 전공했고 아르메니안 커뮤니티의 싱크 탱크이자 정치력 신장 단체인 미국아르메니안전국협회에서도 활동했다.

크라차투리안 편집장은 본지와의 인터뷰에서 "아르메니안은 3~4세대까지 이어지는 이민 역사에도 언어를 잃어버리지 않을 정도로 뿌리 교육을 중요하게 여긴다"고 말했다.

-신문 역사가 110년이다.

"아르메니안 이민자들의 목소리와 눈이 되어주고자 했다. 그동안 우리는 미국으로 이주해온 이민자들에게 아르메니아 독립, 소련의 붕괴 등 수많은 이슈를 정확한 눈으로 볼 수 있게 보도하고자 했다. 그렇게 100년이 넘어서면서 제노사이드를 부정하는 터키 정부에 대응할 수 있도록 끊임없이 여론을 형성했고 커뮤니티 일원들이 성숙한 정치 및 역사 의식을 가질 수 있게끔 노력했다."

-의식의 확립은 어떤 식으로 가능한가.

"우린 크게 두 가지에 집중했다. 하나는 민족의 정체성을 잃지 않기 위해 언어와 역사 교육에 힘썼다. 아르메니안은 이민 역사가 오래됐어도 집에서 모국어를 사용하는 비율이 상당히 높은 민족 중 하나다. 부모가 제노사이드(대학살)를 비롯한 모국의 각종 소식과 역사 이야기를 자녀들과 자주 나눈다. 또 하나는 우리가 살아가고 있는 미국에 관심을 갖는 일이다. 우리 같은 소수 민족에게는 투표가 가장 확실한 힘이다. 우리는 투표를 통해 수많은 정치인을 배출했다. 현재 시의원 뿐 아니라 교육구, 각 정부기관에도 상당수의 아르메니안계가 진출해 있다. 인식 개선과 정치적 중요성을 알리는 건 언론이 할 일이다. 민족적 정체성이 워낙 확고한데다 평소 커뮤니티 이슈에 관심이 많기 때문에 어떤 정치적 목소리가 필요하게 되면 아르메니안의 결집은 더욱 강해진다."

-그런 결집력이 부럽다.

"우리 신문을 예로 들자면 '아스바레즈'는 비영리여서 기부금만으로 운영된다. 거액의 기부자부터 소액 기부자까지 다양하다. 우리의 목소리를 대변할 수 있는 커뮤니티 언론의 중요성을 인지하고 있기 때문에 기꺼이 지원해주고 있는 것이다. 그만큼 우리는 '아르메니안'으로서 자부심이 강하다. 매년 4월이면 LA를 비롯한 미국 곳곳에서 '아르메니안 제노사이드'에 대한 터키 정부의 공식 사과를 요구하는 가두 시위가 열린다. LA에서만 10만 명의 아르메니안이 거리로 나온다. 그 자체가 곧 메시지인 것이다. 그런 목소리를 과연 주류사회에서 무시할 수 있겠는가."

-한인사회와 교류는.

"4~5년전쯤 라크라센타 지역에서 한인들과 함께 커뮤니티 문화 축제 행사를 함께한 적이 있다. 그때 우리 신문에서도 취재를 나갔었다. 그러나 그 이후로는 지속적인 관계는 갖지 못했다. 아르메니안 이민 사회는 할리우드 주변 지역을 중심으로 발전해나갔다. 사실 LA 한인타운과도 그리 멀지 않은데 서로 교류하지 못해 아쉬운 부분이 있다."

장열 기자

☞아스바레즈는

올해로 110주년(1908년 설립)을 맞았다. 영어로는 ‘아레나(arena)’라는 뜻이다. 경기장 혹은 무대를 뜻한다. 아르메니안 이민자들과 역사를 함께 해온 신문(화~토 발행·최대 48면)으로 현재는 아르메니안판과 영문판(1970년 창간)이 각각 발행되고 있다. 발행 부수는 1만5000부 정도다. 기자를 포함 20여 명이 근무한다. 영문판은 1993년부터 일간지로 전환됐다. 온라인판은 1997년부터 시스템을 구축했고 현재 웹사이트(www.asbarez.com)를 통해서도 뉴스 콘텐츠를 제공하고 있다. 현재는 호라이즌TV 등과 연계해 아르메니안 커뮤니티의 종합 미디어 언론사로 재도약 하고 있다. 아스바레즈 신문사는 LA의 버몬트 애비뉴와 랙싱턴 애비뉴 인근에 있다.

관련기사 이웃 커뮤니티를 가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