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73.3°

2018.09.25(TUE)

Follow Us

[인사이트] 돈·외모·권력 다 가진 최고 셀럽 … 이방카, 미국 여성이 닮고 싶은 톱5

[조인스] 기사입력 2017/04/05 11:10

백악관 보좌관 임명 ‘공식 실세’로
멜라니아 대신할 실질적 영부인
와튼스쿨 출신의 성공한 사업가
헌신적 아내, 세 아이 자상한 엄마 …

트럼프보다 합리적 … 친중 행보도…‘미친 왕’에게 쓴소리 할지 이목집중
이방카는 트럼프 대통령이 참석하는 주요 행사에 거의 빠짐없이 등장하며 그를 보좌하고 있다. [중앙포토]

이방카는 트럼프 대통령이 참석하는 주요 행사에 거의 빠짐없이 등장하며 그를 보좌하고 있다. [중앙포토]

이방카는 트럼프 대통령이 참석하는 주요 행사에 거의 빠짐없이 등장하며 그를 보좌하고 있다. [중앙포토]

이방카는 트럼프 대통령이 참석하는 주요 행사에 거의 빠짐없이 등장하며 그를 보좌하고 있다. [중앙포토]

‘아무래도 모든 것이 완벽하다. 얄밉다. 그런데 … 자꾸 보게 된다.’

지금 미국인들이 그를 보는 시선을 요약하자면 이렇지 않을까. 누가 뭐래도 현재 미국에서 가장 ‘핫’한 셀레브리티, 이방카 트럼프(36) 얘기다.

지난달 29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맏딸 이방카가 백악관 보좌관에 공식 임명됐다”고 보도했다. 막후 실세에서 마침내 ‘공식 실세’로 등극한 것이다. 지난해 트럼프 당선 이후 “실질적 영부인은 이방카로, 역대 가장 영향력 있는 퍼스트 레이디가 될 것”(워싱턴포스트)이라 했던 미 언론들의 예측은 현실이 됐다.

대통령의 딸이 퍼스트 레이디라니. 언뜻 낯설지만 미국 역사를 살펴보면 드문 일은 아니었다. 나라가 불안정하던 건국 초기에 특히 그랬다. 워싱턴 사교계를 능숙하게 관리할 백악관 안주인이 꼭 필요했기에, 파트너가 없거나 연로한 배우자를 둔 대통령들은 종종 딸에게 영부인 역할을 내줬다. 마틴 밴 뷰런(8대)과 제임스 뷰캐넌(15대) 대통령은 각각 며느리 안젤리카 싱글턴, 조카 해리엇 레인에게 안주인 노릇을 부탁했다. 심지어 토머스 제퍼슨(3대)은 당시 국무장관 제임스 매디슨의 아내 돌리 매디슨에게 맡기기도 했다.

그럼에도 현재 이방카가 돋보이는 것은 100년 가까이 이런 경우가 없었던 데다, 그가 막강한 사회ㆍ정치적 영향력까지 갖췄기 때문이다. 트럼프의 현재 부인으로 ‘진짜’ 퍼스트 레이디인 멜라니아의 조용한 행보와 비교돼 상대적으로 부각되는 면도 있다. 모델 출신 멜라니아는 취임식 날 화려한 자태를 뽐낸 이후 파파라치조차 좇기 힘들 만큼 두문불출하고 있다.

이런 이방카에 대한 대중의 관심은 퍼스트 레이디에 대한 그것 이상이다. 그간 미국 영부인들의 스타일은 크게 ‘셀럽형’(재클린 케네디 오나시스) ‘사회운동가형’(미셸 오바마) ‘정치가형’(힐러리 클린턴) ‘내조형’(바바라 피어스 부시) 등으로 분류할 수 있는데, 이방카는 ‘셀럽형’과 ‘정치가형’ 그리고 ‘내조형’을 모두 합친 매력을 지닌 것으로 평가된다.

우선 그는 백악관 입성 전부터 모델로 활약해온, 말하자면 타고난 셀럽이다. 수려한 외모와 스타일은 늘 플래시를 받는다. 특히 회자되는 건 지난해 7월 공화당 전당대회에 찬조연설자로 나서 열렬한 환호를 받았을 때 이방카가 입었던 옷이다. 그가 운영하는 브랜드 ‘이방카 트럼프’의 핑크색 드레스(134달러ㆍ약 15만원)는 완판(매진)을 기록했다. 미셸 오바마나 힐러리 클린턴처럼 패션에 철학을 담는 대신, 한눈에 시선을 사로잡는 데 집중하는 그의 스타일은 대중의 환심을 샀다. 자신의 강점을 정확히 알고 있는 이방카는 얼마 전 할리우드 출신 스타일리스트 케이틀린 윌리엄스를 정식으로 고용했다. 이런 영향일까. USA투데이 보도에 따르면 “최근 이방카는 ‘미국 여성이 닮고 싶은 얼굴 톱5'에 선정”됐다.

힐러리 클린턴처럼 대통령의 정치적 파트너가 될 수 있는 수완도 갖췄다. 펜실베이니아대학교 와튼스쿨을 졸업한 이방카는 정치에 뛰어들기 전에도 패션 브랜드를 성공적으로 운영해온 사업가였다. 선거운동에선 “아빠는 ‘정치적 올바름’과 멀다. 오히려 정반대다. 자신이 생각하는 걸 그대로 말할 줄 안다”고 호소하는 ‘센스’를 발휘해, 미국 상류층의 위선에 질린 백인 저소득층의 표심을 두드렸다. 그러면서도 트럼프보다 진보적이고 합리적이다. 뉴욕타임스는 “이방카 부부가 트럼프의 ‘반(反)성소수자 행정명령’을 막는 등 강경 행동을 제어하고 있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영리한 이방카는, 노골적으로 중국을 비난하는 트럼프와 달리 친중국 행보를 보이는 지혜도 발휘한다. 막내 시어도어의 돌잔치를 열며 “장수를 기원하는 국수”라는 해시태그를 달아 아이와 면을 나눠 먹는 모습을 인스타그램에 올리는 식이다. 중국의 풍습을 잘 알고 있다는 은근한 어필. 그 덕에 중국에서도 그의 인기는 절정이다.

이방카는 남편과 애틋한 포즈를 취하거나 딸 아라벨라, 아들 조셉과 시어도어를 돌보는 사진을 자주 공개한다.

이방카는 남편과 애틋한 포즈를 취하거나 딸 아라벨라, 아들 조셉과 시어도어를 돌보는 사진을 자주 공개한다.

마지막으로 그가 노리는 것은 ‘따뜻한 아내, 다정한 엄마’ 이미지다. 3300만명의 팔로워를 둔 인스타그램에 이방카는 자주 가족 사진을 올린다. 남편 재러드 쿠슈너(백악관 선임고문), 세 아이와 함께 환하게 웃는 모습이 대부분이다. 여기에 유대인 남편을 따라 종교까지 바꿨다는 사실은 그에게 ‘헌신적인 아내’ 이미지를 보태기에 충분했다. 트럼프가 여성 비하 발언으로 궁지에 몰렸을 때 화장기 없는 얼굴로 나와 아버지를 적극 변호하는 등 ‘지극 정성인 딸’ 이미지 또한 대중에 깊이 각인됐다.

영향력이 막강한 만큼 그를 둘러싼 논란도 끊이지 않고 있다. 이방카의 화려한 모습은 대중의 선망을 사는 동시에 박탈감 또한 준다. 지난 1월, 트럼프의 ‘반이민 행정명령’으로 수많은 사람이 고통받을 때 눈부신 드레스를 입고 남편과 파티에 참석한 사진을 인스타그램에 올려 비판 받은 것이 한 예다.

얼마 전 백악관 고위공직자의 재산이 공개됐을 때 워싱턴포스트는 “트럼프 행정부에는 정부 부처와 이해관계에 얽혀있는 사업과 연관된 이들이 많다”며 8000억원대의 재산을 보유한 이방카 부부가 대표적이라고 꼬집었다. 이미 ‘이방카 트럼프’ 브랜드는 특혜를 받고 있다며 한 의류업체에 소송을 당한 상태다. 보좌관이란 직함을 받은 것도, 공식 직함 없이 백악관에 사무실을 차렸다가 문제가 됐기 때문이었다.

하지만 무엇보다 이방카에게 가장 뼈아픈 말은 ‘보다 합리적으로 국정을 운영할 수 있도록 아버지를 설득할 수 있음에도 그렇게 하지 않는다’는 지적이지 않을까. 이달 초, 유명 정치 코미디쇼 ‘새터데이 나잇 라이브(SNL)’에서 할리우드 스타 스칼렛 요한슨이 이방카로 분장하고 나와 그를 풍자한 핵심도 거기에 있다. 요한슨은 SNL에서 만든 가상의 향수 ‘컴플리시트(Complicitㆍ연루된)’ 광고 주인공으로 등장해 이렇게 말했다. “그녀는 아름답고 권력이 있고 (트럼프와) ‘연루’돼있다.”

뉴욕타임스는 15일 “이방카 부부는 미친 왕(트럼프)에게 권한을 줬다”고 강하게 비판한 칼럼에서 이렇게 썼다. “SNL은 ‘모든 것을 멈출 수 있지만 하지 않는 여자’(이방카)를 정확히 겨눈 풍자를 했다. 사실 그녀가 이 모든 걸 멈출 수는 없을 거다. 하지만 적어도 그(트럼프)를 지지할 의무는 없지 않나.”

임주리 기자 ohmaju@joongang.co.kr

화려한 드레스를 입고 포즈를 취한 이방카 트럼프. [이방카 인스타그램]

화려한 드레스를 입고 포즈를 취한 이방카 트럼프. [이방카 인스타그램]

막내 아들 시어도어의 돌잔치에서, 중국 풍습을 반영해 '장수를 위한 국수'라며 면을 나눠먹는 사진도 함께 올리는 '센스'를 발휘한 이방카 트럼프. [이방카 인스타그램]

막내 아들 시어도어의 돌잔치에서, 중국 풍습을 반영해 '장수를 위한 국수'라며 면을 나눠먹는 사진도 함께 올리는 '센스'를 발휘한 이방카 트럼프. [이방카 인스타그램]

막내 아들 시어도어의 첫 생일파티를 열어주고 있는 이방카 트럼프. [이방카 인스타그램]

막내 아들 시어도어의 첫 생일파티를 열어주고 있는 이방카 트럼프. [이방카 인스타그램]



관련기사 트럼프 탄핵 빌미-러시아 도청 의혹-6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Video News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