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67.0°

2021.01.21(Thu)

김옥빈, '1년간 비방' 악플러에 경고 "다음은 서에서 뵙도록 하죠" [전문]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OSEN] 입력 2020/12/03 23:57

[OSEN=심언경 기자] 배우 김옥빈이 악플러에게 경고했다. 

김옥빈은 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1년간 비방글을 다는 사람이 있다. 회사에서 가만히 둔 이유는 제출에 필요한 양을 모으기 위해서고 이제 1년 동안 제법 상당량이 된다"고 밝혔다.

이어 김옥빈은 "본인이라고 생각되는 사람은 이제 그만 멈추는 게 어떨지"라며 "다음은 서에서 뵙도록 하자"고 전했다.

또한 김옥빈은 "참는 게 아니라 기다리는 것"이라는 해시태그를 덧붙여, 법적 대응을 시사했다.

김옥빈은 내년 상반기 방영되는 OCN 새 드라마 '다크홀'에 출연한다.

이하 김옥빈 SNS 글 전문.

1년간 비방글을 다는 사람이 있습니다.

회사에서 가만히 둔 이유는 제출에 필요한 양을 모으기 위해서고 이제 1년 동안 제법 상당량이 됩니다.

본인이라고 생각되는 사람은 이제 그만 멈추는 게 어떨지요?

다음은 서에서 뵙도록 하죠.

#참는게아니라기다리는것

/notglasses@osen.co.kr

[사진] OSEN DB

심언경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박동익 공인 세무사

박동익 공인 세무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