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Scattered Clouds
77°

2018.09.20(THU)

Follow Us

反트럼프 기류에 IOM 사무총장 선거 미국 후보 탈락

[연합뉴스] 기사입력 2018/06/29 07:35

전통적으로 미국이 이끈 국제이주기구…반이민 정책에 국제사회 반감 표출
포르투갈 출신 비토리노 전 EU 집행위원 선출돼

(제네바=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 미국 트럼프 정부의 반이민 정책에 국제사회의 반감이 커지면서 국제이주기구(IOM) 사무총장 선거에서 미국 후보가 낙마하는 사태가 벌어졌다.

이주자 보호와 권리 증진을 추구하는 정부 간 기구인 IOM은 그동안 미국인이 사무총장을 맡는 게 관례처럼 받아들여졌다.

1951년 설립 이후 1961∼1969년 단 한 차례를 제외하고 모두 미국인이 사무총장을 지냈다.

그러나 29일(현지시간) 치른 선거에서 미국 후보인 켄 아이작스는 결선투표에 진출하지 못하고 고배를 들었다.

아이작스는 구호단체 '사마리아인의 지갑' 부회장을 지낸 인물로 트럼프 정부의 지지 속에 선거에 나섰다.

아이작스는 올 2월 IOM 사무총장 선거에 출사표를 던진 뒤 반무슬림 성향의 글을 소셜미디어에 올렸던 게 드러나면서 자질 논란에 휩싸였다.

그는 작년 6월 런던 차량 돌진 테러 때 가톨릭 주교가 CNN 인터뷰에서 "이슬람 신앙인이 저지를 수 있는 일이 아니다"라고 말하자 "쿠란을 읽어보면 이슬람교가 신자에게 시키는 일이라는 걸 알 것이다"라는 글을 올렸다.

이슬람이 평화의 종교라면 미국 워싱턴 D.C 내셔널 몰 앞에서 지하드(이슬람 성전)에 반대하면서 미국을 위해 행진하는 무슬림 200만 명을 볼 수 있어야 하는데 본적이 없다며 비아냥거리기도 했다.

기후변화 이론에 대해서도 회의적인 태도를 보여 자연재해로 인한 이주자 문제도 다루는 IOM의 수장으로서 적절하지 않다는 비판을 받았다.

이날 비공개로 이뤄진 선거에는 172개국이 투표권을 갖고 있었는데 아이작스를 포함한 세 명의 후보를 놓고 예선투표만 세 차례 이뤄졌다.

표가 엇갈리면서 결선투표에 오를 후보 2명을 결정하지 못하다가 아이작스가 세 번째 투표에서 탈락했다.

트럼프 정부가 최근 불법 이민자들을 자녀와 격리하는 무관용 정책을 시행했다가 안팎으로 비판 여론에 직면하자 철회한 것도 이날 투표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이날 선거에서 포르투갈 출신 안토니우 비토리노 전 유럽연합(EU) 집행위원이 결선투표 격인 네 번째 투표에서 코스타리카 후보의 양보로 새 사무총장에 선출됐다.

minor@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광철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