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4.5°

2018.09.22(SAT)

Follow Us

국경없는의사회 'EU 난민정책, 절박한 사람들 막는 것'

[연합뉴스] 기사입력 2018/06/29 09:17

유엔, 신중한 입장 표명 "아프리카 참여 전제돼야"

(제네바=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 유럽연합(EU) 정상들이 밤샘 회의 끝에 29일(현지시간) 난민 정책 관련 공동선언문을 채택하자 비정부기구(NGO)에서는 비판 성명이 나왔다.

지중해를 중심으로 난민, 이주자 구조 활동을 하는 국경없는의사회(MSF)는 성명에서 "유럽 국가들은 어떻게 해서든 유럽의 문턱을 막는 것에만 합의하고 절박한 사람들과 그들을 그렇게 내모는 상황에는 관심이 없다"고 말했다.

MSF는 또 EU의 공동선언문이 비정부기구의 수색, 구조 활동을 사악한 일처럼 만들었다고 비판했다.

EU 정상들은 유럽에 난민의 망명신청을 처리하는 합동난민심사센터를 건립하고, 회원국 내 난민 이동을 엄격히 제한하는 데 합의했다. 북아프리카 같은 역외에 입국 시설을 짓는 방안도 논의됐다.

칼린 클레이어 MSF 대표는 난민, 이주자들이 인신매매가 횡행하는 리비아 같은 곳으로 돌려보내질 수 있다며 유럽 각국 정부가 리비아 해안에서 벌어지는 일들에 대해 알고 있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국제기구들은 환영한다는 입장을 밝히면서도 전제 조건이 지켜져야 한다며 신중한 반응을 보였다.

레오나르드 도일 국제이주기구(IOM) 대변인은 "연대와 합의가 이뤄진 것을 환영하지만, 합동심사센터 같은 시설을 어느 나라가 만들지 결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유엔난민기구(UNHCR)는 합의 내용에 대한 법률적 검토를 시작할 것이라며 EU가 추진하는 방안들은 아프리카연합의 참여가 전제돼야 한다고 밝혔다.

minor@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광철

관련기사 유럽 EU 나토 미국-反난민 나라별 혼란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