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3.0°

2020.08.08(Sat)

뉴저지주 한인 밀집타운 평균 재산세 인상

심종민 기자 shim.jongmin@koreadailyny.com
심종민 기자 shim.jongmin@koreadailyny.com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20/03/06 미주판 2면 기사입력 2020/03/05 21:55

대다수 전년 대비 1~5% 증가
에지워터 5.3% 인상률 최고

뉴저지주의 한인 밀집타운 평균 재산세가 올해에도 인상되는 추세를 보였다.

4일 뉴저지주 공공사업국(DCA)이 발표한 2019년 뉴저지주 타운별 재산세 현황에 따르면 대다수 한인 밀집타운의 재산세가 전년 대비 1~5% 증가됐다.

특히 에지워터·팰리세이즈파크·잉글우드클립스·데마레스트 등 일부 한인 밀집타운은 4% 이상의 재산세 인상률을 보였다. 이중 가장 높은 재산세 인상률을 보인 타운은 전년 대비 5.3%가 올라 평균재산세 9018달러를 기록한 에지워터였다. 이어 데마레스트(4.1%), 잉글우드클립스(4.0%) 등이 4%대의 재산세 인상률을 보였다.

뉴저지주 대표 한인 밀집타운인 팰리세이즈파크도 2019년 평균 재산세가 9971달러로 오르며 4%의 높은 재산세 인상률을 기록했다.

이외에 포트리(3.1%)·리지필드(2.8%)·테너플라이(2.1%) 등이 주정부 연간 재산세 인상 상한선인 2%를 넘겼다.

지난 2011년 크리스 크리스티 전 주지사 시절 뉴저지주 정부는 재산세를 전년 대비 2% 초과해 올릴 수 없도록 하는 조세 정책을 펼쳐오고 있지만 일부 타운에서는 이러한 경향이 계속 이어질 경우 예산 부족으로 교육·복지 등 서비스 축소가 불가피할 수도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2019년 뉴저지주 전체 평균 재산세는 8953달러, 재산세 인상률은 2.1%로 8767달러의 평균 재산세를 기록하고 역대 최저 수준의 재산세 인상률(0.9%)을 보였던 2018년보다 크게 올랐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김혜린 재정 플래너

김혜린 재정 플래너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