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4.0°

2020.08.11(Tue)

토론토 주택시장 2월 ‘이상열기’

[토론토 중앙일보] 기사입력 2020/03/06 14:23

거래건수 전년동기 대비 45.5% 급증 --- 구입자들 발길 ‘봇물’

지난 2월 토론토 주택시장에 구입자들이 몰려 거래 건수와 가격이 큰폭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4일 토론토부동산위원회(TREB)는 ‘2월 주택시장 동향 보고서’를 통해 “거래건수가 1년전과 비교해 45.5%나 급증했다”고 밝혔다.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달 모두 7천2백66채가 거래됐으며 1월과 대비해 14.8% 늘어났으며 벤치마킹 가격은 84만6천1백달러로 집계됐다. 평균 거래가격은 91만2백90달러로 작년 2월보다 12만달러는 뛰어 올랐다. 새 매물은 1년전 9천8백34채에서 지난달에 1만6백16채로 늘어났다.

위원회 관계자는 “올해 거래가 증가세를 이어갈 것”이라며”연방정부의 새 모기지 규정이 시행된 직후 위축됐던 구입자들이 시장으로 몰려나오고 있다”고 말했다. “올해 연말까지 집값이 평균 10% 선 상승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토론토지역의 단독주택 가격은 1백18만4천8백달러로 1년새 8.1% 상승했다.

콘도가격은 11%가 오른 60만9천2백달러에 달했다. 한편 경제전문가들은 4일 연방중앙은행의 기준금리 인하 조치가 토론토와 밴쿠버 주택시장의 열기를 부채질 할 것으로 지적했다. 국내 주요 시중은행인 로열뱅크의 콜린 굴디맨 경제수석은 “중은의 금리 인하로 주택시장이 더욱 분주해질 것”이라며 “그러나 집값이 오르고 있어 서민들의 집장만은 여전히 멀기만 한 꿈일 뿐”이라고 지적했다.

반면 모기지 전문가들은 “이번 중은의 인하 조치는 코로나 사태에 대응하는 경기 부양책”이라며 “은행들이 모기지이자율을 바로 낮추지는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박유진 변호사

박유진 변호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