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76.0°

2020.10.27(Tue)

[부동산 가이드] 부동산 거래

이상규 / 뉴스타부동산 발렌시아 명예부회장
이상규 / 뉴스타부동산 발렌시아 명예부회장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LA중앙일보] 발행 2020/05/28 부동산 7면 기사입력 2020/05/27 16:06

성수기 시작 됐지만 거래량 반토막
수요 비해 공급 물량 줄어 가격은 상승

지난 3달 동안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이제까지 누려왔던 일상들이 송두리째 바뀌었다. 가까운 친지나 친구, 교회 공동체, 회사 동료와의 소소한 모임도 사라지고 서로를 위해 코로나19 전염이 안되게 소위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시했다. 마스크와 장갑은 물론 손 소독제는 우리의 필수적인 일상용품이 되었다. 일상에서의 변화 뿐 아니라 우리 경제 활동에도 큰 변화가 있었다. 당장 식당이나 은행에 가기만 해도 이런 상황을 목격할 수 있다. 예전에는 단골 식당에 가면 서로 인사하고 악수하는 모습과 때론 포옹 인사도 했다. 이런 낭만적인 우정의 표현은 사라지고 말 것 같아 아쉽다. 부동산 업계에서도 코로나 바이러스 사태를 피해가기 어렵다. 팬데믹으로 어떤 변화가 있었을까.

부동산 거래는 성수기가 시작되는 기간임에도 불구하고 작년 월 대비 거래량이 반토막이 되었다. 집을 팔기 위해 보여주는데 집 주인들의 코로나 전염 염려로 리스팅이 대거 줄어들었기 때문이다. 반면 주택 가격은 여전히 상승 중이다. 작년 대비 약 7%의 가격 인상이 있었는데 수요에 비해 공급이 현저히 줄어든데다 이자율이 3%대에 머물렀기 때문이다. 앞으로 행정 명령이 완화되고 경제 활동이 늘어나면 부동산 시장이 다시 활기를 뛸 것이라 예상된다.

부동산 매매 활동들에 대해 전과 다르게 급격한 변화가 있었다. 특별히 코로나19 전염 예방을 위한 새 규정들이 늘어났기 때문에 셀러와 바이어들을 위해 잠깐 소개하고자 한다.

첫째, 팔기 위해 집을 보여 줄 때 여러 규율들이 새로 만들어졌다. 마스크와 장갑등을 반드시 써야 하고 손 소독제 등으로 소독을 수시로 해야 한다. 그리고 집을 볼 동안 가구, 집기, 문고리, 스위치 등을 되도록 만지지 못하도록 했다. 뿐만 아니라 집을 보여주고 난 후 집안의 가구 및 집기들을 적절하게 자주 소독하도록 했다.

둘째, 집을 보여 줄 때에도 사회적 거리두기를 지켜야 한다. 그래서 전통적인 오픈 하우스를 금지한 반면 예약제로 집을 보여 주도록 했다. 대면 접촉을 최대한 줄이기 위한 노력이다. 먼저 에이전트 외 두 사람 이상 동시에 집을 볼 수 없다. 그리고 직접 집을 보여 주는 것보다 Virtual Tour를 이용하여 집을 가상 현실에서 볼 수 있도록 했다. 집을 직접 보지 않고도 집을 사는 경우가 생길 수 있는 시대가 되었다. 또한 기존의 종이로 된 플라이어나 정보지가 없어지고 디지탈 마케팅 정보지가 활성화되고 있다.

셋째, 부동산 거래에 필요한 몇 가지 서류들이 첨가되었다. 가령 집을 보기 위해 서로 바이러스 전염에 주의해야 할 내용을 담은 Property Viewing Advisory and Declaration(PEAD), 코로나 바이러스로 발생할 수 있는 계약 변동 및 해지 내용을 담은 Coronavirus amendment or amendment 폼(CVA) 등이 그것이다.

▶문의: (818)439-8949

관련기사 뉴스타 부동산 가이드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박동익 공인 세무사

박동익 공인 세무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