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60.0°

2020.11.24(Tue)

조해진 "윤석열 마니아 생긴 듯…대선 후보 '메기 효과' 기대"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20/10/27 22:55



윤석열 검찰총장이 22일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중앙포토





윤석열 검찰총장이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 나와 자신의 의견을 거침없이 밝힌 후 대권 주자로 급부상한 것에 대해 조해진 국민의힘 의원이 "(야권 대선 후보끼리) 서로 자극하고 판을 활성화하는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조 의원은 28일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윤 총장이) 기존의 당 잠재 후보들의 지지율을 빼앗아가면 그건 제로섬 게임이 되기 때문에 별 의미가 없는데 적어도 지금까지 보면 별도의 윤 총장 마니아들이 생긴 것 같다"고 말했다.

조 의원은 "'메기 효과'라는 게 있지 않나. 많은 분이 야권 후보들의 활동력이 좀 부실하다고 보는 입장에서 메기가 들어와서 확 휘젓고 다니면 서로 자극 효과도 있고 판을 활성화하는 효과가 있다. (윤 총장이) 저희 범야권 후보로 분류된다면 그런 효과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조 의원은 "그런데 아직 (윤 총장)의 임기가 9개월 남아 있기 때문에 그때까지는 소임을 잘 완수해야 한다. 정치권에서 이분의 정치적 진로를 놓고 각자 이해관계에 따라서 밀고 당기고 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본다. 내년 7월 임기를 마칠 때까지는 그냥 지켜보는 게 그분에게 도움이 된다고 본다"고 했다.




국민의힘 조해진 의원. 연합뉴스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윤 총장을 향해 '지금 빨리 사퇴하고 나와라'고 주장한 것에 대해선 "그건 헌법적으로 보더라도 검찰 직무로 보더라도 검찰총장은 임기를 마쳐야 하고 그때까지는 정치적으로 구설수에 말리지 않고 엄정하게 자기 직무를 수행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이어 "대선은 후보가 결정될 때까지 다크호스가 누가 튀어나올지 모르는 판이기 때문에 지금 있는 사람들 가운데서 될 거라고 마음 놓고 해서는 안 된다. 기대감과 긴장감을 유지하는 게 더 좋다"고 했다.

앞서 윤 총장은 지난 22일 국정감사에서 자신이 대권 여론조사에서 후보로 거론된다는 질문을 받고 "지금은 제 직무를 다하는 것만으로 다른 생각을 할 겨를이 없다"고 말했다. '정치를 하겠다는 뜻이냐'라는 질문이 이어지자 "말씀드리기 어렵다"고 즉답을 피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