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62.0°

2021.01.19(Tue)

김종인 “윤석열 내치려는 근본 이유 국민에 설명하라…배경이 뭔가?”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한국 중앙일보] 입력 2020/11/29 17:53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30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30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의 갈등과 관련, “추 장관과 더불어민주당 일각에서 윤 총장을 꼭 내쳐야겠다고 하는 근본적인 이유가 무엇인지 국민에게 소상히 설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판사·검사 사이를 벌어지게 하는 수단으로 윤 총장이 판사를 사찰했다는 명분을 들어 혼란을 야기하는 배경이 무엇인지도 정부는 국민에게 소상히 설명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위원장은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사회가 분열로 치닫는 상황에서 사법부와 검찰을 분열을 초래하려는 의도를 왜 갖고 있는지 국민 상식으로는 도저히 납득이 안 된다”며 “지금 정부와 민주당에서 진행하는 윤석열 검찰총장 제외 시도가 법치주의 국가에서 과연 용납될 수 있는 것인지, 일반 국민의 상식에서 질문해 볼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주호영, 이낙연에 “남아일언중천금…윤석열 국조 명하라” 압박
이날 주호영 국민의당 원내대표는 윤 총장에 대한 국정조사 추진을 언급했던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향해 “(이 대표가) 국정조사를 제안했고, 우리도 국정조사 요구서를 제출했다. 신속히 당에 이야기해서 국정조사가 진행될 수 있게 해주기를 바란다. 남아일언중천금”이라며 “집권여당 대표의 말씀이 당에서 받아들여지지 않고 국민으로부터 희화화되는 일이 있어서는 안 된다”고 했다.

주 원내대표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향해선 “수많은 사람이 부당하다고, (윤 총장 찍어내기를) 중지하라고 요구한다”며 “전 고검장, 59개 전국 검찰청 본청과 지청, 그리고 여론조사에서도 압도적으로 추 장관이 대한민국 법치주의를 훼손하고 있다는 지적”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옛말에 천 사람(千人)이 손가락질하면 반드시 곡절이 있는 것이고, 만 사람(萬人)이 손가락질하면 병이 없어도 죽는다고 했다”고 말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