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67.0°

2021.01.21(Thu)

김현미 "김해신공화 백지화, 담당 부처로 최선 다했지만 유감"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한국 중앙일보] 입력 2020/11/29 18:32 수정 2020/11/29 18:38



김현미 국토교통부장관이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김해 신공항 사업 백지화에 대해 “유감스럽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 장관은 30일 국회 교통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김해 신공항 사업) 담당 부처로서 최선을 다했지만 이런 결론을 내게 된 데에 대해서는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국토부가 신공항 백지화에 책임을 져야 한다는 이헌승 국민의힘 의원이 요구에 대해서는 "책임 자체를 저희들이 피하고 싶은 생각은 없다"며 "(신공항 사업) 시기와 대상에 있어서 저희하고 검증위하고 해석이 달랐던 것이고 검증위의 결과를 저희들이 수용하기로 했으니까 받아들이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생각에 잠겨 있다. 오종택 기자






또 ‘김해신공항이 원점에서 출발한다면 그 뒤 절차는 무엇이냐. 국토부는 아무런 의견이 없이 정부 전체에 맡길 생각이냐’는 하영제 국민의힘 의원의 질문에는 "저희 의견(국토부)을 말씀드릴 수 있는 단계는 아니다"라며 “"일단 검증위에서 만든 검증결과보고서에 대해서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그러면서 "후속 조치에 대해서는 관계부처와 국회와 협의를 진행할 계획"이라며 “후속 절차 문제에 대해서 국토부만으로 결정은 어렵다고 본다", "관계기관과 협의도 필요하고 의견을 수렴해 나가면서 정하도록 하겠다"고 했다. "(후속 절차를) 말씀드릴 수 있을 만큼 결정된 것은 없다"라고도 덧붙였다.

이병준 기자 lee.byungjun1@joongang.co.kr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