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Overcast
63.9°

2018.09.25(TUE)

Follow Us

일자리 늘어나니 인구도 ‘껑충’

권순우 기자
권순우 기자

[애틀랜타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7/08/10 15:04

메트로 애틀랜타, 지난해 인구 8만명 늘어
일자리 증가 7만 7000개, 전국에서 세번째

지난해 메트로 애틀랜타 주요 10개 카운티의 인구가 8만명 가량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10일 애틀랜타리저널커미션(ARC)이 발표한 카운티별 인구 현황에 따르면 지난해 귀넷, 풀턴, 캅 카운티 등 메트로 애틀랜타 지역 인구는 7만 8300명 늘었다. 지역별로 풀턴이 1만 7100명, 귀넷이 1만 6900명, 캅이 1만 2800명으로 가장 많은 인구 증가를 보였다. 증가율로만 보면 체로키가 3%, 헨리 2.4%, 그리고 애틀랜타 시가 2.3% 증가했다. 특히 애틀랜타 시는 지난해 9900명의 인구가 늘어, 2008년 경기침체 이후 가장 많은 인구증가를 보인것으로 조사됐다. 지난 2010년 이후 10개 카운티의 인구 증가율은 8.3%였다.

이는 경기회복이 이뤄지고, 일자리 수가 늘면서 자연스럽게 인구가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 2008년 경기침체 이후 10개 카운티의 일자리 증가율은 1.8%를 기록했다. 연방센서스국 인구통계 조사에 따르면 지난해 메트로 애틀랜타 29개 카운티 인구는 580만명으로 추산된다. 특히 이들 카운티는 4월을 기준으로 지난 1년간 7만 7000개의 일자리가 늘었다. 이는 댈러스-포트워스, 피닉스 지역을 제외하고 전국 12개 메트로 지역들 중 가장 많은 수준이다.

ARC는 “경제가 활기를 띄면서 인구증가도 뒤따르고 있다”면서 “친비즈니스 환경과 질 높의 생활환경 등이 애틀랜타로 인구가 밀집하는 이유”라고 분석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