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5.2°

2018.09.22(SAT)

Follow Us

귀넷 ‘불체자 추방 조례’ 공청회

[애틀랜타 중앙일보] 발행 2008/02/28  0면 기사입력 2008/02/28 17:23

귀넷 ‘불체자 추방 조례’ 공청회
“불체자 반대” 한목소리(크게)

회의 참석한 수십명 주민들 단속안 촉구
로레인 그린 커미셔너, 유일한 반대의견

“내 세금을 불법이민자들에게 쓰지 말라.”
26일 저녁 귀넷카운티 커미셔너 공청회. 이곳에는 반이민 분위기가 고조되고 있었다. 카운티 정치인과 시민들이 ‘반이민 발언’을 잇달아 말하는 가운데, 아시안의 목소리는 없었다.
이날 귀넷카운티 커미셔너 위원회는 최근 제기된 ‘이민자 신분조사 조례’와 ‘이민국(ICE) 프로그램 시행’에 대해 토론했다. ‘이민자 신분조사 조례’는 카운티 관급공사를 수주하는 회사는 불법이민자를 고용해서는 안되며, 단속시 발각될 경우 직원을 추방시킨다는 내용이다. ‘이민국 프로그램 시행안’은 카운티 셰리프 및 경찰이 이민국 프로그램을 수료한후, 불법이민자 단속과 추방 권한을 갖는한다는 내용이다. 프로그램 시행에 필요한 예산은 2~300만달러로 추산된다.
이날 찰스 배니스터 의장을 비롯한 2명의 커미셔너가 단속안 찬성의견을 내놓은 가운데, 로레인 그린 커미셔너가 유일하게 반대안을 내놓았다. 배니스터 의장은 “이민국 프로그램 시행을 위한 예산이 절실하게 필요하다”며 “예산안을 결정하지 않고는 한걸음도 더 나아갈수 없다”고 주장했다. 버트 내스티 커미셔너는 “콘웨이 셰리프가 (이민국) 프로그램을 수행할수 있도록, 카운티 공무원들이 방법을 찾아야 한다”는 의견을 밝혔다. 반면 그린 커미셔너는 “시민들에게 필요한 것은 결정(resolution)이 아니라 해결방안(solution)”이라며 “셰리프가 하고 싶은대로 권한을 부여할 필요가 있는지 의문”이라고 밝혔다.
회의에 참석한 수십명의 주민들은 대부분 ‘반이민’ 의사를 내비쳤다. 스와니에 거주하는 데니스 바렌호스트씨는 “불법체류자를 위해 내 세금이 쓰이는데 반대한다”며 “단속안을 빨리 시행하기 바란다”고 밝혔다. 로렌스빌에 거주한다고 밝힌 한 시민은 “불법적으로 일하는 이민자 때문에 직장을 구할 기회가 없어진다”고 주장했다. 반면 노크로스에 거주하는 한 시민은 유일하게 “성급하게 단속하면 귀넷카운티 경제가 침체될 것”이라고 반대했다.
AJC, 귀넷데일리포스트 등 지역언론 인터넷 사이트도 이민자에 반대하는 네티즌의 의견이 빗발치고 있다. ‘앨리슨’이라는 네티즌은 “귀넷카운티에 10년을 살았지만, 점점 이곳에 외국처럼 되어간다”는 의견을, ‘허먼 로퍼’라는 네티즌은 “이민자들이 들어온 후 학교는 학생이 넘쳐나고, 범죄가 늘어나고 있다”며 극단적인 주장까지 했다. 메디케어 업무를 맡고 있다는 ‘웬디’라는 네티즌은 “보험없는 이민자들이 메디케어를 사용하며 세금을 축내고 있다”며 “이곳에 살고 싶으면 합법적으로 세금을 내고 살아라”라고 주장했다.
공청회는 물론 인터넷에도 한인의 목소리는 찾기 힘든 가운데, 귀넷카운티의 반이민 움직임은 커질 것인지 귀추가 주목된다.

이종원기자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