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57.2°

2018.11.20(TUE)

Follow Us

미국 태권도 대표팀 코치… 성폭행 의혹에 영구 제명

[시카고 중앙일보] 발행 2018/04/09 미주판 2면 기사입력 2018/04/08 13:50

미국 태권도 명문 가문 로페스가의 일원으로 지난 2004-2016년 대표팀을 지도해온 진 로페스(44)가 성적 비행 의혹으로 태권도계에서 축출됐다.

5일 허프포스트에 따르면 로페스 코치는 지난 1997년부터 4명의 여자 선수를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언론이 입수한 세이프스포츠(SafeSport)센터 보고서는 로페스가 지난 수십 년간 성적 비행을 저질러 왔으며 코치의 권위를 이용해 어린 선수들을 성적으로 학대했다고 지적했다.

로페스는 대표팀 코치로 4차례 올림픽에 참가했으며 미 태권도계 최고의 스타인 자신의 동생 스티븐 로페스(39)를 지도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