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Scattered Clouds
80.5°

2018.09.20(THU)

Follow Us

9월 중순부터 신용점수 또 개선

이조은 기자
이조은 기자

[시카고 중앙일보] 발행 2017/07/06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17/07/06 07:07

수백만명 대상...5명 중 1명꼴
체납기간 짧은 의료비 삭제
3대신용평가사 소송전 끝에

오는 9월 15일부터 소비자 수백 만 명의 크레딧 점수가 또 오를 전망이다. 이날부터 에퀴팩스(Equifax), 엑스페리안(Experian), 트랜스유니온(TransUnion) 등 3대 신용평가사가 추심 절차가 시작된 지 6개월 미만인 의료비 부채를 크레딧 보고서에서 삭제하기로 했기 때문이다.

또 6개월 이상 의료비를 체납했더라도 이후 보험사가 의료비를 완납하면 지난 의료비 부채에 대한 기록은 크레딧 보고서에서 삭제하게 된다. 이로 인해 크레딧 점수 개선 혜택을 받게될 소비자는 미국인의 약 20%로 5명 중 1명꼴로 크레딧 점수가 오를 것으로 전망됐다.

이번 조치는 그 동안 불완전한 정보에 의한 크레딧 보고서의 오류로 피해를 받았다는 소비자들의 민원이 지속적으로 제기되자 일부 주 검찰들이 3대 신용평가사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한 데 따른 것이다.

약 3년간의 법적 공방 끝에 3대 신용평가사들은 크레딧 보고서의 정확도를 높이기 위해 체납 기간이 짧은 의료비 삭제 등 단계적 조치를 취하겠다고 합의한 바 있다. 통상 건강보험의 의료비 지급이 상당히 지연되는 경우가 많은 현실을 반영한 것이다.

또 부모와 이름주소 등이 동일한 소비자의 경우 부모의 의료비 부채 정보가 본인의 크레딧 보고서에 잘못 섞여지는 경우도 많아 오는 9월 15일부터 신용평가사들은 이름주소 뿐만 아니라 사회보장번호와 생년월일을 크레딧 보고서에 반드시 포함시키기로 했다.

이와 같은 조치의 일환으로 신용평가사들은 앞서 지난 1일부터는 세금 저당권이나 민사 소송 패소 판결 정보를 소비자의 크레딧 보고서에서 삭제시킨 바 있다. 이로 인해 소비자 1200만 명의 크레딧 점수가 오를 것으로 추산됐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