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7.1°

2018.11.14(WED)

Follow Us

학생에게 사적 문자메세지 전송…스티븐슨고 학생감 수사 종결

[시카고 중앙일보] 발행 2012/04/27 미주판 4면 기사입력 2012/04/26 18:30

학생에게 부적절한 텍스트 메세지를 보내 사임한 스티븐슨 고교 폴 웨일 학생감(Dean)과 관련된 경찰 수사가 완료됐다.

26일 데일리헤럴드는 최근 수사를 종결한 링컨샤이어 경찰을 인용해 아무런 범죄 혐의가 밝혀지지는 않았으나 메세지의 내용이 이상(odd) 하고 부모들이 봤다면 부적절하다고 판단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스티븐슨 고교는 이달 초 학생감이 학생에게 사적인 텍스트메세지를 보낸다는 직원들의 증언에 따라 경찰 수사를 의뢰했으며, 조사 직후 웨일 전 학생감은 스스로 물러났다.

경찰에 따르면 웨일 전 학생감은 2011년 9월부터 개인 휴대전화를 사용해 한 남학생에게 텍스트메세지를 보냈다. 학생에게 유니폼이 ‘hot’ 하고, 타주 여행을 떠난 날에는 성병을 조심하라는 등의 문자를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웨일 전 학생감은 조사 당시 “멘토링을 위한 것이며 99% 친절했다”고 진술했으나 해당 남학생은 “처음에는 친절하다고 생각했으나 점차 ‘이상(weird)했다’”고 말했다.

한편 링컨샤이어 경찰은 학생에게 휴대전화 데이터 조사를 요청했으나 거부하면서 레익 카운티 검찰이 수사를 종결할 것을 조언했다. 웨일 전 학생감은 1999년 직원으로 입사해 2008년 학생감에 올랐다.

한편 서버브 학교들은 최근 휴대전화 및 이메일 등 전자 기기와 관련된 규정을 점차 도입하고 있다.

서버브에서는 리버티빌-버논힐스 128학군이 가장 먼저 도입했고 먼덜라인 120, 레익취리히 95, 배링턴220, 노스웨스트서버번 214 학군에서 관련 법안이 시행 중이다. 스티븐슨고는 다음 학기부터 도입할 예정이다.

김주현 기자 kjoohyun@joongang.co.kr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