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80.3°

2018.11.14(WED)

Follow Us

3순위 비전문직 1년 이상 진전

[시카고 중앙일보] 발행 2011/06/10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11/06/10 14:47

7월 영주권 문호

취업 이민 3순위 영주권 문호가 전문직 부문은 전달에 이어 소폭 진전됐지만 비전문직은 1년 이상 대폭 진전됐다.
국무부 영사과가 9일 발표한 7월 영주권 문호에 따르면 취업이민 3순위 전문직 부문은 2005년 10월 8일로 전달 2005년 9월 15일에 비해 3주 이상 진전됐다.

하지만 전달 2003년 11월 8일이었던 3순위 비전문직은 2004년 11월 22일로 1년 이상 빨라졌다. <관계표 3면 참조>
취업이민 1, 2순위와 4순위인 종교이민, 5순위 투자이민은 7월에도 전면 오픈된 상태가 계속됐다.
가족이민은 7월에도 동결 또는 소폭 진전이라는 엇갈린 행보를 이어갔다.
영주권자의 배우자 및 미성년자녀인 2순위 A는 2008년 3월 22일(6월 문호 2007년 8월 22일)로 전달에 비해 7개월, 시민권자 기혼자녀인 3순위는 2001년 7월 15일(6월 문호 2001년 6월 1일)로 한 달 보름 빨라졌다. 영주권자의 성년미혼자녀인 2순위B는 2003년 7월 1일(6월 문호 2003년 4월 15일)로 2개월 보름 앞당겨졌다.
반면 시민권자의 21세 이상 성년 미혼자녀(1순위)는 2004년 5월 1일, 시민권자의 형제자매초청인 4순위(2000년 3월 8일)는 전달에 이어 각각 동결됐다.

박춘호 기자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